사회 환경

원주시, 21m 조명타워로 교차로 야간교통사고 줄인다.

서백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1.04 10:16

수정 2018.01.04 10:16

 총 사업비 10억4천만원을 들여 원주IC교차로 등 18개소의 교차로 조도개선사업을 완료.
[원주=서정욱 기자] 원주시가 지난 2015년부터 관내 사고다발지점에 보행자의 안전과 야간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교차로 내에 설치한 조명타워가 운전자와 보행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4일 원주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도비 5억2천만원, 시비 5억2천만원 등 총 사업비 10억4천만원을 들여 원주IC교차로 등 18개소의 교차로 조도개선사업을 완료했다.
4일 원주시는 지난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도비 5억2천만원, 시비 5억2천만원 등 총 사업비 10억4천만원을 들여 원주IC교차로 등 18개소의 교차로 조도개선사업을 완료했다 고 밝혔다. (사진제공=원주시)
4일 원주시는 지난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도비 5억2천만원, 시비 5억2천만원 등 총 사업비 10억4천만원을 들여 원주IC교차로 등 18개소의 교차로 조도개선사업을 완료했다 고 밝혔다. (사진제공=원주시)
교차로에 설치된 조명타워는 높이 21m로 기존 가로등 보다 3배 이상 밝은 평균조도 70lx(룩스)이다.


원주시 관계자는“향후 조명타워 설치 효과를 분석하여 차량통행이 많은 교차로를 중심으로 확대 설치하겠다”라고 말했다.


syi23@fnnews.com 서정욱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