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일반경제

김동연 부총리·이주열 총재 "환율 과도한 쏠림 방생시 적극 대처하겠다"

예병정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1.04 10:52

수정 2018.01.04 10:52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4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조찬회동을 갖고 있다. 사진=김범석 기자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4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조찬회동을 갖고 있다. 사진=김범석 기자

"환율에 과도한 쏠림이 있으면, 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은 적극적으로 대처하겠다는 원칙을 갖고 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4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조찬 회동을 갖고, 이같이 입장을 정리했다.

원·달러 환율은 새해 첫 거래일부터 가파르게 하락(원화가치는 상승)하며 달러당 1060원대 초반까지 떨어졌다.

이 총재는 최근 환율움직임과 관련 "그런 (원화강세) 우려가 있는 것이 사실"이라면서 "시장에서 수급에 의해서 환율이 결정된다는 것을 존중하되 과도한 쏠림이 있으면 적극적으로 대처하겠다는 것이 원칙"이라고 말했다.
김 부총리도 "기재부와 한은은 같은 의견"이라고 했다. 정부와 한은이 사실상 환율 흐름에 대해 구두개입한 것으로 분석으로 분석된다.

경제부총리와 한은 총재의 새해 첫 양자회동은 예정됐던 1시간보다 길어져 약 1시간 50분간 이뤄졌다.

김 부총리는 "올해 3% 성장세를 견고하게 유지하는 것과 소득 3만 달러 시대 원년에 맞는 여건을 달성하기 위한 정책 공조를 얘기했다"며 "불확실성이나 위험요인에 대한 관리에서도 재정·통화 당국이 공조하자는 얘기를 나눴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인 올해 위험요인에 대해서 김 부총리는 "부동산과 가계부채, 일자리, 보호무역, 주요국 통화 정책 정상화"를 꼽았다.

최저임금 인상이 고용 감소를 일으킬 수 있다는 지적에 김 부총리는 "일자리 안정자금 3조원 지원 등을 통한 정부 대처를 통해 영세 상공인, 중소기업, 자영업자분들이 고용을 유지하면서 최저임금을 지급할 수 있도록 하려고 하고 있다"며 "일자리 안정자금 외에 간접적으로 대책을 여러 가지 발표한 만큼 신경 써서 최저임금을 통한 양극화 해소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부총리는 최근 불거진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금융감독원의 공공기관 지정 가능성에 대해 "1월 공공기관운영위원회에 맞춰 공공기관 지정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김 부총리는 "기재부가 관리하는 영역을 넓히려는 의도는 추호도 없다"고 선을 그으면서도 "해당 기관들이 설립 본연의 목적에 따라 임무를 수행하고 조직관리, 방만 경영, 취업 비리 문제 등 여러 이유가 있었던 만큼 그 점도 같이 검토할 것"고 덧붙였다.

유럽연합(EU)으로부터 조세분야 비협조지역 지정에서 해제하는 문제에 대해 김 부총리는 "1월 해제를 놓고 EU와 협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원화 강세로 수입물가가 하락하는 점이 통화 정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이 총재는 "통화정책을 환율만 갖고 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한편 경제수장인 김 부총리와 통화당국을 이끌고 있는 이 총재의 만남은 지난해 6월 김 부총리 취임 직후 첫 회동을 시작으로 4번째다.

coddy@fnnews.com 예병정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