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서울시, 복지사각 취약계층 지원 대폭 확대키로

김두일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1.04 14:47

수정 2018.01.04 14:47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 기초연금 수급 등 서울형 기초보장의 시혜범위가 확대된다. 또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인 찾동이 지난해 342곳에서 402곳에 확대된다.

서울시는 4일 올 한 해 복지 관련 인프라를 확대하고 취약계층·어르신·장애인에 대한 공공지원 문턱을 낮춰 더 촘촘하고 탄탄한 복지체계를 구축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생활은 어렵지만 법정기준이 맞지 않아 정부의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에서 탈락한 복지사각지대의 취약계층을 지원해 주는 '서울형 기초보장제도'의 지원이 대폭 확대됐다. 서울형 기초보장은 4인 가족 기준, 월 194만3000원 이하의 취약계층에게 최대 67만7000원에서 22만5000원까지 지원된다.

또 정부의 '치매국가책임제'에 기초해 노인요양시설에 치매환자만을 위한 독립공간인 '치매전담실'을 서울시가 처음으로 설치한다.
중장년층의 인생 2막을 지원하는 '50플러스' 캠퍼스·센터 3곳이 새롭게 문을 열어 캠퍼스 3곳, 센터 6곳 등 모두 9곳으로 확대된다.

또한 성인 발달장애인의 직업능력 향상과 사회적응을 돕는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센터'도 현재 5곳에서 올해 5곳을 추가로 문을 열고 장애인 당사자만이 아닌 가족에게도 전문상담, 정보교육, 사례관리 등을 종합지원하는 '장애인가족지원센터'도 총 13개소로 확대된다.

특히 찾아가는 동주민세터인 '찾동'은 올해 402곳으로 확대돼 강남구를 제외한 서울 24개 자치구까지 확대됐다.

'찾동'은 동주민센터를 찾아가는 복지와 마을공동체 거점으로 전환하고 복지플래너와 방문간호사가 65세 이상 어르신, 출산가정, 빈곤·위기가정으로 직접 찾아가 복지·건강 상담과 서비스 연계 등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서울시는 올해 '찾동'에 필요한 복지플래너와 방문간호사 282명을 추가로 배치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올해 정부의 국민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는 4인가구 기준 최대 135만6000원으로 인상시켰다.

인생이모작과 관련해 어르신 택배, 장애인 지하철 안내 같은 어르신 일자리를 지난해 5만8412명에서 올해 6만8943명으로 늘렸으며 노인 기초연금도 지난해 20만6050원에서 올해 9월부터 월 25만 원으로 인상된다.


김인철 서울시 복지본부장은 "시민의 기본적인 삶을 보장하는 것이 복지인 만큼 앞으로도 더 좋은 환경을 제공하는 것이 서울형 복지의 목표"라고 말했다.

dikim@fnnews.com 김두일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