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경남농협, 농가소득 위한 현장경영

오성택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1.04 16:40

수정 2018.01.04 16:40

이상기온과 소비부진으로 농산물 제값 못 받아
다양한 농가 지원책 모색하고 농민 위로 
하명곤 경남농협 본부장(오른쪽)이 4일 밀양무안농협 산지유통센터에서 시설원예농산물의 가격 하락으로 고통 받는 농업인 지원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하명곤 경남농협 본부장(오른쪽)이 4일 밀양무안농협 산지유통센터에서 시설원예농산물의 가격 하락으로 고통 받는 농업인 지원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창원=오성택 기자】 경남농협은 4일 밀양무안농협 산지유통센터에서 시설원예농산물의 본격적인 출하에 따른 ‘농심(農心)과 함께하는 현장경영’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현재 출하되는 농산물 대부분이 풋고추와 딸기, 애호박 등 시설원예작물로, 이상기온과 소비부진으로 예년에 비해 다소 낮은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다.

특히 경남의 대표 작물 중 하나인 청양고추의 경우 4일 현재 10kg당 3만5302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는 평년(6만4358원)의 절반 수준으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농가의 어려움이 예상되는 대목이다.


하명곤 경남농협 본부장은 상품화단계에서 농가를 지원할 수 있는 방안 모색을 지시하는 한편, 농가를 직접 방문해 시설원예작물의 작황현황을 살펴보고 힘든 농심을 위로했다.


하 본부장은 “농협의 존재 근거는 농업과 농촌이며 농협의 최우선 업무는 농업인이 생산한 농축산물을 제값 받고 잘 팔아주는 것”이라며 “전 임직원이 농가소득 안정을 위해 모든 역량을 결집해 줄 것”을 당부했다.

ost@fnnews.com 오성택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