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정보통신

‘5G 코리아’ 내달 MWC 화두로 뜬다

서영준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1.04 17:45

수정 2018.01.04 17:45

유영민 장관 기조연설 나서 세계최초 상용화 전략 발표
주파수 경매 등 일정 앞당겨.. 필수설비 공동활용 등 박차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오른쪽 첫번째)이 오는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인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8'에서 5G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유 장관이 강원 평창군 평창ICT체험관에서 KT 5G 커넥티드카를 시승하며 서비스 시연설명을 듣고 있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오른쪽 첫번째)이 오는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인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8'에서 5G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유 장관이 강원 평창군 평창ICT체험관에서 KT 5G 커넥티드카를 시승하며 서비스 시연설명을 듣고 있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오는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최대 모바일 전시회인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8'에 참석, 세계 최초로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에 나서는 한국의 5G 지원정책 등을 알리는 '전도사'로 나선다. 과기정통부는 내달 개최될 평창동계올림픽에서 5G 시범서비스를 선보이고, 오는 2019년 3월을 세계 최초 5G 상용화 시점으로 잡고 있다.


4일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유 장관은 내달 열리는 'MWC 2018'에서 5G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할 계획이다. 유 장관의 기조연설은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 장관급 프로그램에서 이뤄질 예정이다. 장관급 프로그램의 의제는 '5G로의 전환 지원'이다. 이에 따라 유 장관은 현재 과기정통부가 추진하는 세계 최초 5G 상용화 전략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과기정통부는 내달 개최될 평창동계올림픽을 시작으로 5G 세계 최초 상용화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유 장관은 지난해 12월 제주 도민을 대상으로 한 특별강연에서 "당장 2월 개최되는 평창동계올림픽은 5G 서비스가 형태를 갖춘 실제 서비스 형태로 제공되는 첫 사례가 될 것"이라며 "평창올림픽 시범서비스 제공 등으로 상용화 시점이 당초 계획했던 2019년 말보다 앞당겨져 2019년 3월이면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과기정통부는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위해 주파수 경매일정도 앞당겼다. 오는 6월 진행될 5G 주파수 경매는 이동통신 3사를 대상으로 3.5㎓와 28㎓ 대역이 나올 예정이다. 특히 과기정통부는 5G에 대한 이통사들의 투자유인과 5G 기반 신규 서비스 조기 정착을 위해 합리적 대가가 부과될 수 있도록 5G 주파수 대가 산정기준도 손볼 예정이다. 단순히 계산하면 5G 주파수 대가는 4G 롱텀에볼루션(LTE)보다 5~6배 늘어난 10조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5G 주파수 대가 외에도 과기정통부는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위해 통신사들의 필수설비를 공동 활용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이를 통해 KT가 전국에 보유한 통신용 전주와 관로 등 필수설비를 SK텔레콤이나 LG유플러스도 활용할 수 있게 만들 방침이다.
유 장관은 지난해 12월 오찬간담회에서 "국민들의 5G 통신요금 부담을 줄이기 위해선 통신사들의 투자부담을 덜어줘야 하며, 이는 필수설비 공동 활용으로 풀어야 한다"면서 "중복투자가 되면 통신사들의 비용부담이 커지고, 이는 곧 요금인상으로 이어져 상용화 시기가 늦어진다"고 지적했다.

syj@fnnews.com 서영준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