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은행

수출입은행, 경영진 세대교체... 4명 본부장과 준법감시인 1명 선임

김현희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1.04 20:13

수정 2018.01.04 20:13

한국수출입은행이 대규모 경영진 세대교체를 통해 경영쇄신을 진행한다. 성동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 등 조선업 구조조정 및 혁신을 위해 내부적인 쇄신작업을 진행해 정책금융 지원을 확대하겠다는 것이다.

수출입은행은 4일 본부장 4명과 준법감시인 1명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신임 본부장에는 양환준 플랜트금융부장, 윤희성 자금시장단장, 권우석 해외경제연구소장, 유승호 남북협력총괄부장을 승진 임명했다.

양환준 신임 본부장은 석유산업금융부장, 금융자문부장 등을 역임한 해외 프로젝트금융 전문가이다. 최성환 전 본부장의 후임으로 프로젝트금융 본부를 맡아 해외 프로젝트 금융지원 업무에 전력할 예정이다.
양 신임 본부장은 홍익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윤희성 신임 본부장은 국제금융부장, 홍보실장, 수은 영국은행 이사 등을 역임한 국제금융 전문가다. 그는 신덕용 전 본부장의 후임을 맡아 신성장금융본부를 맡아 기업금융 및 신산업 금융지원을 총괄한다. 윤 신임 본부장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이후 서울대학원 행정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권우석 신임 본부장은 인사경영지원단장, 기획부장, 자원금융부장 등을 역임한 기획·여신 전문가이다. 조규열 전 본부장이 그동안 진두지휘해온 해양·구조조정 본부를 맡아 해양금융 및 구조조정 업무를 지휘할 예정이다. 권 신임 본부장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벤더빌트대학에서 경제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권 본부장은 현재 구조조정 중인 성동조선해양 등 조선업 구조조정 문제를 담당하게 된다.

유승호 신임 본부장은 남북협력총괄부장, 남북경협실장 등을 역임한 남북 경제협력 전문가로, 남북협력본부를 맡아 수은의 남북협력기금 업무를 총괄할 예정이다. 유 신임 본부장은 서강대 경제학과 및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하고 경남대 북한대학원에서 경제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신임 준법감시인에는 이사회 의결을 거쳐 조영조 현 수은 부산지점장을 임명했다. 조영조 신임 준법감시인은 중소중견금융부장, 기업성장지원부장 등 주요 직책을 거쳐 수은 내부 사정에 밝은 준법법무 전문가로 내부통제 업무 통할, 임직원 행동강령 제·개정 및 운영 등 수은의 준법감시 업무를 총괄한다.
수은은 내부통제 강화를 위해 지난해 10월 17일자로 준법감시인 제도를 도입한바 있으며, 초대 준법감시인으로서 적임자를 찾기 위해 내·외부 공개모집 절차를 진행하여 왔다.

maru13@fnnews.com 김현희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