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대기업

화재 피해 줄이는 '내화 건축자재' 주목

이유범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1.04 19:23

수정 2018.01.04 19:23

연기 막거나 건축물 유지 인명구조 위한 시간 벌어
스티로폼 대체 단열재로는 LG하우시스.KCC 제품 꼽아
LG하우시스 청주 PF 단열재 공장 모습
LG하우시스 청주 PF 단열재 공장 모습

화재사건이 늘어나는 겨울철을 맞아 건축물 내외벽에 적용되는 내화건축자재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이들 제품을 실내외 등에 적용하면 화재가 발생하더라도 피해를 줄이고 안전성을 크게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4일 행정안전부와 관련업계에 따르면 화재로 인한 사망사고의 60%는 산소결핍 및 유독가스의 혼합으로 인한 질식사가 차지하고 있다. 이같은 조사결과에서 알 수 있듯이 화재사고에서 화염으로 인한 직접적인 상해보다는 유독가스 등으로 인한 피해가 더 큰 셈이다.

이같은 피해를 막는 대표적인 건자재가 '내화 건축자재'다.

내화건축자재란 불연(불에 타지 않는 재료), 준불연(불에 잘 타지 않는 재료), 난연(가연성재료인 목재 등과 비교해 더 타기 어려운 재료) 자재 등 화재예방에 필수적인 건축자재를 총칭한다.
내화 건축자재는 연기발생을 막거나 건축물을 내력을 유지시켜 인명구조를 위한 시간을 벌 수 있다.

단열재로는 LG하우시스의 페놀폼(PF)단열재와 KCC의 글라스울을 꼽을 수 있다. 이들 제품은 기존 건축물의 내장단열재로 사용돼온 스티로폼을 대체하는 제품군이다. 스티로폼은 저렴하고 단열기능은 높지만 화재시 유독가스를 배출한다는 것이 단점이다.

LG하우시스의 PF단열재는 준불연 및 내화 성능 인증을 취득해 화재시 유독가스 발생이 거의 없고 층과 층 사이로 화재가 번지는 것을 막아주는 등 뛰어난 화재안전성도 갖춘 제품이다. 전 세계에서 LG하우시스를 비롯해 일본 세키스이와 아사히카세이, 영국 킹스판 등 4개 업체만 대량 생산하고 있다.

KCC의 글라스울은 건물벽사이에 설치하는 일종의 유리섬유다. 소재 자체가 불에 타지 않는 불연단열재다.

유럽에서는 전체 단열재 시장의 80%가량을 글라스울이 차지할 정도로 보편화된 건축자재다.

내외장재로는 LG하우시스의 'Z:IN 방염 벽지'와 KCC의 발포성 내화도료 '파이어 마스크 SQ 시리즈' 가 대표적이다. LG하우시스의 지인(Z:IN) 방염 벽지는 일반 PVC 실크벽지의 표면에 방염제 처리를 하고 벽지 접착면에 방염 기능을 갖춘 부직포를 사용해 일반 벽지 대비 화재 안정성을 높인 제품이다. 국내 소방규격 및 미국소방규격(ASTM) 최우수 등급을 획득할 만큼 우수한 방염 기능을 자랑한다.


KCC의 '파이어 마스크 SQ 시리즈'는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의 내화구조 인정시험에서 국내 최저 수준의 도막 두께로 3시간 내화구조를 인정받은 제품이다. 특수첨가제의 사용으로 시공성 및 내구성이 우수하고 화재 시 인화성이 없어 유해가스가 발생하지 않으며 수십배 이상 발포해 철골로의 열 전달을 막아줘 건축물의 화재 시 인명 및 건축물을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내화 건축자재는 화재가 발생하더라도 구조까지 충분한 시간을 벌어줄 수 있는 것이 장점"이라며 "국내에서도 이같은 장점으로 인해 내화 건축자재에 대한 수요도 점차 늘고 있다"고 말했다.

leeyb@fnnews.com 이유범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