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부동산일반

수도권 전월세전환율 10개월만에 하락

김병덕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1.05 09:59

수정 2018.01.05 09:59

수도권 전월세전환율이 10개월만에 하락했다. 전월세전환율은 전세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되는 비율로, 수치가 높을 수록 전세에 비해 월세 부담이 크다는 의미다.

5일 한국감정원이 2017년 11월 신고 기준 실거래정보를 활용해 전월세전환율을 산정한 결과 전월과 동일한 6.3%를 기록했다. 유형별로는 아파트가 4.7%, 연립다세대주택 6.2%, 단독주택 7.8% 순으로 나타났고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5.8%, 지방은 7.5%였다. 특히 수도권 주택종합 전월세전환율은 월세 전환 및 주택 신축 등에 따른 월세 공급 증가로 비아파트를 중심으로 하락하며 지난해 1월 이후 10개월만에 하락 전환했다.

수도권 전월세전환율 10개월만에 하락
시도별 전월세전환율은 세종이 5.3%로 가장 낮고, 경북이 9.3%로 가장 높았다.
주택유형별로는 아파트는 전월과 동일한 전환율을 기록했고 연립다세대 및 단독주택은 0.1%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수도권은 아파트 4.4%, 연립다세대 5.8%, 단독주택 7.0% 순으로 나타났고 지방은 아파트 5.3%, 연립다세대 9.0%, 단독주택 9.5% 순이었다.


전월세전환율에 대한 세부자료는 한국감정원 부동산통계정보시스템 R-ONE 또는 한국감정원 부동산정보 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cynical73@fnnews.com 김병덕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