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펀드·채권·IB

[채권-오후]3년물 뚜렷한 강세…다음주 입찰 외인 참여 가능성도

구수정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1.05 14:04

수정 2018.01.05 14:04

5일 오후 서울채권시장에서는 3년물의 강세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코스콤 체크 1시 33분 기준 국고채 3년물(KTBS03)은 전 거래일보다 3.3bp 내린 2.109%를 기록하고 있다. 5년물(KTBS05)도 1.2bp 내린 2.347%를 나타내고 있다. 30년물은 0.1bp 오른 2.500%다.

다음주에는 3년물과 30년물 입찰이 예정돼있다.

3년 국채선물(KBFA020) 가격은 7틱 오른 107.94, 10년 국채선물(KXFA020)은 9틱 오른 121.33을 나타냈다.


외인은 3년 선물을 234계약 순매수했고 반대로 10년 선물은 19계약 순매도했다.

은행은 3년 선물을 1569계약 순매수, 10년 선물을 330계약 순매도했다.

한 증권사 딜러는 “통상적이지 않게 (단기물이) 세다보니 외인 매수가 아닐까 추정한다”면서 “통안 입찰에 이어 국고 3년 입찰에도 들어올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고 예상했다.


체크에 따르면 장외시장에서 외국인 순매수 규모는 크지 않았지만 15-7호(만기 18년 12월)를 600억원 남짓 매수하는 등 단기물을 비교적 많이 사들이는 움직임을 보였다.

한 은행 딜러는 “외인이 단기채로 많이 들어오는 모습이라 입찰도 강하게 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이 있다”면서 “2018년 첫 입찰이고 피디 평가도 있어 강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한 증권사 연구원은 “은행이 장내 국채 매수를 늘려 단기 강세에 영향을 미친 것”이라며 “특별한 이슈가 없기 때문에 다른 종목들은 3년물 강세를 어느정도 따라가는 흐름”이라고 풀이했다.

crystal@fnnews.com 구수정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