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검찰·법원

檢, ‘금품수수 의혹’ 부산 강서구의회 부의장 사무실 압수수색

유선준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1.06 13:04

수정 2018.01.06 13:04

검찰이 건설업자로부터 청탁과 함께 금품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받는 최일근 부산 강서구의회 부의장 사무실 압수수색에 나섰던 것으로 알려졌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전날 부산지검 서부지청 형사3부(이병대 부장검사)는 최 부의장의 사무실에서 컴퓨터 하드디스크과 회계 관련 자료 등을 압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최 부의장이 건설업자로부터 불법 증축된 건축물에 부과된 이행강제금의 처리와 관련한 청탁을 받고 금품을 수수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만간 최 부의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금품수수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rsunjun@fnnews.com 유선준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