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광주시, 미래형 신성장 동력산업 집중 육성

【광주=황태종기자】광주광역시가 신성장 동력산업을 집중 육성한다.

지능형 고부가가치 로봇산업, 스마트 전기전자산업 등 5대 사업을 집중 추진해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을 기반으로 한 국가선도 사업을 마련하겠다는 구상이다.

가장 속도를 내고 있는 사업은 지능형 고부가가치 로봇산업이다. 2016년 전남대 첨단산업캠퍼스에 문을 연 마이크로의료로봇센터는 수술로봇제어기술을 비롯해 재활용 케이블로봇, 장기치료용 미니로봇, 세포조작용 로봇, 뇌수술 로봇 등의 기술을 보유하고 상용화를 추진중이다.

시는 앞으로 남구 도시첨단산단에 국비 1500억원 등 3000억원을 투입해 10만㎡ 규모의 클러스터를 조성해 광주를 마이크로 의료로봇산업의 중심지로 키울 계획이다.

스마트 전기전자산업은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5개년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조성계획에 착수했다.

남구 일원 330만㎡ 부지에 국비 4000억원 등 1조4000억원을 들여 에너지신산업 산학연 클러스터를 조성할 예정이다.

이 클러스터는 2018년부터 10년간 조성돼 진곡, 빛그린, 도시첨단산단, 빛가람공동혁신도시를 연결하는 에너지밸리 중심축 역할을 하게 된다.

시는 이와 함께 남구 도시첨단산단에 앞으로 5년간 각각 2800억원과 2000억원을 투입해 에너지 자립형 스마트 산업단지와 직류(DC) 기반 에너지신산업 플랫폼을 구축한다.

인공지능 기술 융합산업 육성에도 힘을 쏟는다. 첨단3단지 연구교육단지에 앞으로 10년 간 국비 7000억원 등 1조원을 투입해 70만㎡ 규모의 AI 중심 창업단지를 조성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단지에는 인공지능 캠퍼스, 인공지능 연구개발시설, 인공지능 시험·인증플랫폼 등을 갖춘 국립인공지능연구원, 기업 지원 및 창업랩, 해외 수출지원 시설 등이 들어선다.

생체의료용 소재부품 산업도 적극 육성한다. 시는 고령화 시대에 발 맞춰 지난해부터 정형외과용 융합의료기기산업 지원센터 구축 사업을 진행, 정형외과용 생체이식의료기기 관련 기업이 5년 만에 10배 가량 늘어나는 성과를 거뒀다.

앞으로 2021년까지 국비 등 총 250억원을 투입해 지원센터 건립 및 장비 구축, 정형외과 인공관절 등 기술개발과 기술사업화를 지원한다.

광융합기술 원천기술개발 플랫폼 구축사업도 추진한다.
초연결, 초지능, 초실감 기술과 광기술의 융합으로 개발된 다양한 스마트 광의료기기를 통해 제공할 수 있는 모든 형태의 헬스케어 신산업을 조성하겠다는 것이다.

1단계(2018∼2021년)는 포토닉스 핵심기술 연구개발과 포토닉스케어 IoT 체험관 구축, 의료플랫폼 원천기술 연구개발, 2단계(2022∼2023년)는 산업벨트 구축, 초연결 기반 의료정보 통합연구개발, 도시·도서 초연결지능형서비스, 3단계(2024∼2025년)는 전략육성 기업사업 확장 지원, 포토닉스케어 플랫폼 시범사업 실시, 통합의료 표준화 및 인증지원 등으로 전개된다.

시 관계자는 "연구개발 강화와 전문 인재 육성으로 국가적 핵심기술을 확보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발전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hwangtae@fnnews.com 황태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