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골프일반

새 후원사 만나 '제2의 출발' 다짐하는 이정민

정대균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1.07 19:59

수정 2018.01.07 19:59

"조금 부진하다고 해서 은퇴? 난, 그렇게 나약하지 않다"
4일 창단한 한화큐셀골프단 멤버로 합류
2016년 통산 8번째 우승 후 부진 빠졌지만
美 훈련서 스윙감 익혀가며 샷감 끌어올려
새 후원사 만나 '제2의 출발' 다짐하는 이정민

"목표 승수를 정확하게 특정할 수는 없지만 스스로 만족스런 경기를 많이 했으면 한다."

새로운 후원사를 만나 제2의 출발을 선언한 이정민(26.사진)의 올 시즌 목표다. 항상 만족스러운 경기를 펼치면 그 경기는 우승으로 이어졌기 때문이란다. KLPGA투어 통산 8승을 거두고 있는 이정민은 지난 4일 창단한 한화큐셀골프단(한화골프단 후신) 멤버로 합류했다.

이정민은 2016년 중국 하이난다오에서 KLPGA투어, 유럽여자프로골프, 중국여자프로골프투어 공동 주관으로 열렸던 월드레이디스챔피언십에서 통산 8번째 우승을 거둔 뒤 부진에 빠졌다. 지난해에는 총 22개 대회에 출전, 절반에도 못미친 9개 대회서 컷을 통과하는데 그쳐 상금 순위 81위(6610여만원)로 시즌을 마감했다.


부진이 길어지면서 이정민을 둘러싼 별의별 소문들이 나돌았다. 그 중 가장 설득력이 있었던 것은 은퇴설이다. 그도 그럴 것이 공부를 계속해 교육자의 길을 걷겠다는 꽤 구체적인 시나리오까지 나돌았기 때문이다. 그 진위를 묻자 이정민은 "조금 부진하다고 해서 은퇴를 고려할 정도로 나약하지는 않다"며 "할 수 있는 데까지는 해볼 작정이다. 많은 팬들이 그렇게 묻곤 하는데 그런 걱정은 안해도 될 것 같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게으른 천재'라며 연습 부족이 부진 원인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도 고개를 가로 젓는다. 그는 "3년 전에는 그랬다. 하지만 2015년에 안성현 프로를 만난 뒤부터는 연습량이 그 전보다 배로 많아졌다. 그만큼 열심히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정민은 "슬럼프를 겪으면서 내가 하고 싶은 스윙과 할 수 있는 스윙이 다르다는 걸 알게 됐다"며 "하고 싶은 스윙을 하기 위해 스윙 교정을 하다 보니 할 수 있었던 스윙까지 못하게 돼 결국 두 마리 토끼를 다 놓친 상황이 됐다"고 부진 원인을 분석했다.

그래서 2개월 예정으로 미국에서 진행할 이번 동계 전지훈련에서는 할 수 있는 샷을 되찾는 것에 주안점을 둘 생각이다. 그는 "전지훈련 동안 할 수 있는 것에 집중해 내 것으로 만드는 연습에 매진할 것이다. 특히 주특기였던 아이언 샷감을 되찾는 것을 최우선으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물론 떨어진 체력을 끌어올리는 것에도 집중할 계획이다. 이정민은 "체력이 예전같지 않다. 올 시즌 목표 달성을 위해 웨이트 트레이닝에도 많은 시간을 할애할 생각이다"고 했다.

새로운 후원사에 대한 기대감도 내비쳤다. 그는 "한화큐셀골프단이 선수 지원에 적극적이라는 긍정적인 이미지가 있다. 그런 점에서 올 시즌 분명히 좋은 결과를 낼 것이라는 믿음과 확신이 있다"며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그는 "만약 짜릿한 승부 끝에 우승하게 되면 그린에 그대로 눕는 세레머니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감정 표현을 잘 안하기로 유명한 이정민이 그동안 겪었던 마음 고생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이정민이 기나긴 부진의 터널을 벗어나게 될지 주목된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