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은행

올 1분기 중소기업·가계 대출 문턱 높아진다

홍석근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1.08 12:00

수정 2018.01.08 12:00

올 1·4분기 은행권에서 중소기업 대출과 가계대출의 문턱은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정부의 가계부채 관리 강화 등 대출심사가 강화됐기 때문이다. 상호저축 등 비은행권의 대출 문턱도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신용카드 대출은 늘어날 전망이다.

8일 한국은행의 '금융기관 대출행태서베이 결과'에 따르면 올 1·4분기 국내은행의 대출태도는 대기업은 전분기 수준으로 유지했지만 중소기업과 가계에 대해서는 강화될 전망이다.

서베이 결과를 보면 국내은행의 대기업 대출태도는 전분기와 비숫한 수준이었다. 하지만 중소기업의 경우 작년 4·4분기 3에서 올 1·4분기 -7로 전망됐다.
0을 기준점으로 마이너스(-)는 강화, 플러스(+)는 완화를 의미한다. 중소기업 대출 강화는 올 3월 '개인사업자대출 여신심사 가이드라인' 도입의 영향으로 대출심사가 강화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중소기업의 대출 문턱이 높아짐에 따라 운전자금 중심으로 대출 수요가 증가하는 중소기업의 경우 당장 자금난을 걱정해야 할 처지다.

가계 대출 또한 정부의 가계부채 관리 강화, 대출금리 상승에 따른 신용위험 증가 등으로 주택담보대출(-30)과 일반자금대출(-13) 모두 강화될 것으로 예상됐다. 가계 대출 수요는 주택담보대출의 경우 신 DTI 도입 등으로 상당폭 감소하겠으며 일반자금대출의 경우 전·월세자금 수요 증가에도 불구하고 대출금리 상승 등으로 다소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비은행권의 대출 문턱도 높아질 것으로 예상됐다. 상호금융조합, 상호저축은행 및 생명보험회사는 차주의 신용위험 증가, 주택담보대출에 대한 신DTI 도입 등에 따라 대출태도를 강화할 것으로 예상됐다. 대신 신용카드회사는 조달금리 상승에 따른 수익성 저하가 예상돼 이를 보전하기 위해 대출태도를 다소 완화할 전망이다.

한편 올 1·4분기 신용위험수준은 금융업종과 대출수요자를 가리지 않고 모두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은행권의 경우 대기업은 조선·철강 등 일부 업종의 수출 부진의 영향으로, 중소기업은 일부 대기업 협력업체의 실적 부진, 대출금리 상승에 따른 채무상환 부담 증가 등으로 신용위험수준이 높아질 전망이다. 가계의 신용위험도 대출금리 상승, 경제상황이 어려운 지방 일부 지역의 주택가격 하락 가능성 등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비은행금융기관 차주의 신용위험도 지방 일부 지역의 주택가격 하락 가능성, 대출금리 상승에 따른 채무상환부담 증가 등으로 모든 업권에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hsk@fnnews.com 홍석근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