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전해철, 경기도당위원장 사퇴 '도지사 출마'

장충식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1.08 11:06

수정 2018.01.08 11:06

전해철, 경기도당위원장 사퇴 '도지사 출마'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이 8일 경기도당위원장을 사퇴하고, 사실상 경기도지사 출마를 선언했다.

이날 전 의원은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이후 부담 없는 상태에서 경기도지사 경선, 본선에 대해 적극적으로 치열하게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도당위원장이 도지사 선거에 출마하기 위해서는 지방선거 120일 전인 오는 2월 13일까지 사퇴해야 한다.

전 의원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공정한 선거와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경기도당위원장직을 사퇴한다"며 “이제 한 명의 당원으로 경기도민 여러분의 판단을 받고자 한다"고 밝혔다
전 의원은 "분권과 시스템 공천을 지속해서 요구하고, 이를 이루어왔음에도 제가 도당위원장직을 수행하는 것이 마치 도당 공천권을 활용하려 한다는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것은 물론 공정성에 한 점 의문을 남길 우려가 있다면 내려놓는 것이 순리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경선룰과 관련해 전 의원은 "중앙당에서 결정하면 따를 것이고, 저는 어떤 룰이라도 충분히 경쟁력이 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 핵심 인사로 분류되는 전 의원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출신으로, 노무현 전 대통령 민정수석비서관을 지냈다.


이에 따라 더민주당에서는 전 의원을 비롯해 이재명 성남시장, 양기대 광명시장 경기지사가 경기도지사 출마를 두고 경쟁을 벌일 예정이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