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야학서 공부 가르쳐 줘 감사"..장애인 우주연씨 부산대 200만원 기부

노주섭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1.08 13:18

수정 2018.01.08 13:18

부산대에 발전기금을 전하러 온 밝은 표정의 우주연씨(맨앞줄).
부산대에 발전기금을 전하러 온 밝은 표정의 우주연씨(맨앞줄).
"장애인으로 살다보니 어렵고 힘든 일이 너무 많습니다. 미래에는 장애인이 없는 세상이 만들어지면 좋겠습니다."
부산대(총장 전호환)는 최근 1급 장애인 우주연씨(50)가 부산대 자연과학대학 생명과학과 약품과 항체개발비 지원에 보태달라며 200만원의 발전기금을 출연했다고 8일 밝혔다.

크리스마스 연휴를 앞둔 지난해 12월 21일 휠체어를 탄 불편한 몸으로 보호자와 함께 부산대 발전기금재단 사무실에 들어선 1급 장애인 우씨 이날 200만원 기부 외에도 이달부터 매월 2만원씩 '자신의 생명이 다하는 날'까지 부산대에 지속적으로 발전기금을 내겠다고 약속했다.

발전기금을 전달한 우씨는 "비록 적은 금액이지만 특별히 부산대에 기부해야겠다는 생각을 한 데는 20년전 '참배움터'라는 야학에서 부산대 학생을 만나 배움에 눈을 뜰 수 있었던 인연에 뒤늦게나마 감사하는 마음을 전하고 싶어서"라고 동기를 밝혔다.

1989년에 문을 연 '참배움터'는 정규교육을 받지 못한 성인 중증장애인들을 위한 부산지역 야학이다.
부산대 인근에서 운영되면서 장애인들에게 문해 교육과 학력 취득을 위한 검정고시 등의 교육을 실시하며 큰 성과를 내고 있다.

우씨는 "장애인으로서 사회적 편견과 무관심 속에 많은 이들이 꿈과 희망을 잃어가고 있는 안타까운 현실 속에서 '참배움'의 의미를 가르쳐준 따뜻한 학생들이 다닌 부산대라면 어쩌면 제가 꿈꾸는 아름다운 세상을 먼 미래에라도 만들어줄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밝혔다.


우씨는 "제 목숨이 다하게 되면 의학 연구시설이 있는 부산대에 시신을 기증해 생명과학 연구에 미약한 도움이라도 더 드릴 수 있었으면 한다"며 사후 시신기증의 뜻도 전했다.

roh12340@fnnews.com 노주섭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