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유통

현대百 천호점에 '키즈&패밀리관' 한 층 전체 유·아동 콘텐츠로 채워

박신영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1.08 17:17

수정 2018.01.08 17:17

입점브랜드 종전의 2배로
현대백화점 서울 천호점 8층에 통째로 자리잡은 '키즈&패밀리관' 전경
현대백화점 서울 천호점 8층에 통째로 자리잡은 '키즈&패밀리관' 전경

현대백화점 서울 천호점에 1개층 전체를 유.아동콘텐츠 전용 공간으로 꾸민 키즈 전문관이 들어섰다.

현대백화점은 천호점 8층 매장 전체 4000㎡를 '키즈&패밀리관'으로 전면 리뉴얼해 재개장했다고 8일 밝혔다. 이 곳에는 유.아동용 패션과 리빙 제품 등 80여개 브랜드가 입점했다. 종전보다 입점브랜드가 2배로 늘었다.

현대백화점은 특히 키즈&패밀리관을 단순한 쇼핑공간에서 탈피해 가족단위 고객이 함께 머무르며 제품을 체험까지 할 수 있는 '체류형 매장'으로 꾸몄다. 이곳에는 1000㎡ 규모의 자연친화형 야외정원인 '패밀리 가든'이 들어섰다.


또 하늘정원과 마주하는 공간에는 유.아동 대상 체험프로그램인 쿠킹클래스를 상시 운영하고, 유아 이유식 및 성인용 건강식을 함께 판매하는 패밀리 맞춤형 카페 '얌이밀', 북유럽 문화 체험형 카페 'FIKA nordic garden', 청담동 키카(키즈 카페)로 유명한 프리미엄 키즈카페 '릴리펏' 등이 들어섰다.

프리미엄 키즈편집숍 '쁘띠다쁘띠'도 운영한다.
30여개 국내외 유.아동 브랜드 외에도 아이와 동반 성인이 네일 아트, 족욕, 마스트팩 등을 함께 즐길 수 있는 뷰티스파 체험형 콘텐츠 '슈슈앤쌔씨', 미술체험 콘텐츠 '미카도르' 등이 들어선다.

이밖에도 오는 3월 천호점 9층에 선보이는 미국 유명 홈퍼니싱 브랜드 '윌리엄스 소노마'의 키즈 전문 브랜드 '포터리반 키즈' 주요 제품을 먼저 만나볼 수 있는 쇼룸과 유.아동 전문 가구 브랜드로 구성된 '키즈 리빙존', 키즈 패션 신진 디자이너를 선보이는 라이프스타일 편집숍 '캐리마켓', 수입 키즈 편집숍 '킨더스코너' 등 기존 서울 강동상권에서 접하지 못했던 다양한 키즈 특화 브랜드들도 선보인다.


현대백화점 천호점 강남식 판매기획팀장은 "서울 강동 상권은 향후 5년간 서울에서 인구 증가 폭이 가장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 중 하나로 가족단위 고객 비중이 날로 커지고 있다"며 "엄마, 아빠는 물론 자녀 모두가 만족할 수 있도록 최신 트렌드를 담은 콘텐츠 확보에 역량을 집중했다"고 말했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