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검찰·법원

檢, 부영주택, 계열사 등 압수수색..조세포탈·횡령 혐의 수사(종합)

유선준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1.09 11:38

수정 2018.01.09 11:38

검찰이 부영그룹의 탈세 및 횡령 의혹과 관련, 압수수색에 나섰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세조사부(구상엽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중구 부영 사옥에 수사진을 보내 부영주택과 부영그룹 계열사 등을 압수수색했다.

수사진은 부영그룹 압수수색을 통해 주택사업 관련 각종 회계 장부와 내부 문서,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앞서 국세청은 2015년 12월께부터 부영을 상대로 특별 세무조사를 진행하고 이중근 부영 회장 측의 수십억원 탈세 혐의를 포착해 작년 4월 검찰에 고발했다.

공정거래위원회도 지난 6월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지정 자료에 친척이 소유·경영하는 회사를 계열사 명단에서 제외하고 6개 소속 회사의 지분 및 주주 현황을 실제 소유주가 아닌 차명 소유주로 허위 기재해 신고한 혐의로 이 회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이 회장이 주택사업 과정에서 횡령한 정황을 추가로 포착한 만큼 향후 이 회장을 소환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rsunjun@fnnews.com 유선준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