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북한

'새해 첫 선물' 언급한 北리선권 "오늘 회담 잘하자는 것"

김은희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1.09 13:37

수정 2018.01.09 13:37

"오후에 잘 될 것" 재차 강조
9일 오전 남북 고위급회담이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렸다.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북측 대표단이 판문점 MDL(군사분계선)을 건너오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9일 오전 남북 고위급회담이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렸다.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북측 대표단이 판문점 MDL(군사분계선)을 건너오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판문점=공동취재단 김은희 기자】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9일 남북 고위급회담과 관련해 "오늘 회담을 잘 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 대표단의 수석대표인 리 위원장은 이날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오전 일정을 마친 뒤 군사분계선(MDL) 쪽으로 이동하면서 전체회의 모두발언에서 언급한 '새해 첫 선물'이 무엇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리 위원장은 회담 분위기에 대해 "(북으로 가는) 길이 짧아 길게는 말씀 못 드린다"고 즉답을 피했다.
다만 '오후 회담을 어떻게 예상하느냐'고 묻자 "오후에 잘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리 위원장을 비롯한 북측 대표단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2시간 20여분간 평화의 집에서 전체회의, 수석대표 접촉 등의 일정을 소화했다.


남북 대표단은 개별적으로 점심식사를 한 뒤 오후께 다시 회담에 나설 계획이다.

ehkim@fnnews.com 김은희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