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충남도, "올해 '충남 무역 1000억불 정착’ 원년"

김원준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1.10 08:22

수정 2018.01.10 08:22

【홍성=김원준 기자】충남도가 올해 충남 무역 1000억 달러 완전정착을 목표로 신흥수출 유망시장 개척과 선진국 전략시장 진출 확대 등 수출시장 다변화를 추진한다.

충남도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2018년 중소기업 수출 지원 사업 추진계획’을 마련하고 29억 3000만 원을 들여 3개 유형 25개 사업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충남도는 이번 추진계획에서 △해외시장 진출 마케팅 지원 △중소기업 글로벌 마케팅 역량 강화 △수출 지원 사후관리 기반 강화 등을 수출 지원 3대 핵심 전략으로 내세웠다.

중점 추진과제로는 △유망 소비재 중심의 국내 개최 국제전시상담회 지원 확대 △기업수요 및 사업효과성 분석에 따른 해외마케팅 선택과 집중 지원 △영세 중소기업의 무역사절단 후속 상담회 등 체계적인 사후관리 지원 △수입규제 등 비관세 장벽해소 노력을 위한 기업의 능동적 대처 방안 마련 등으로 잡았다.

이와 함께 △국내개최 해외 유명전시박람회 확대 지원 △자유무역협정(FTA) 시장 확산·수요 대비 해외규격인증 지속 추진 △통상 마찰 강화에 따른 신 교역 환경 선제 대응을 중점 추진한다.

또 △‘충남 FTA 활용 지원센터’를 통한 기업 이익 창출 △수출 지원 참가기업의 사후 관리 사업 신규 추진 △‘온라인 수출지원시스템’을 통한 수출성과 통계 분석도 중점 추진과제에 포함됐다.


올해 신규 사업으로는 △충남 식품전문 전시상담회 △내수기업의 수출기업화 추진 △충남 자동차부품산업 전문전시 상담회 △해외마케팅 참가업체 후속 수출상담회 △중소기업 해외마케팅 통·번역 지원 등 5개 사업이 추진된다.

특히 해외마케팅 사업의 중추 사업으로 계약 성사단계에 있는 현지 바이어를 국내로 초청, 후속 수출상담회를 개최하는 등 무역사절단 참가기업의 수출성과 사후관리에 힘을 모을 예정이다.

또 지난해 중국 사드보복과 같은 통상 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해외 대형 유통망 진출 지원 사업을 확대 추진, 주력 선진 수출시장 거점지 확보 및 수출판로 확대에 나선다.

뿐만 아니라 도내 수출 중소기업의 애로사항을 찾고 효과적인 해외 마케팅 활동을 선제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찾아가는 수출 지원 종합상담실’을 격월로 추진·운영하며, 충남 출신 국내·외 무역 관련 종사자 및 경제인 리더를 중심으로 ‘충남 통상 민간네트워크’도 본격 가동한다.

정은택 충남도 기업통상교류과장은 “올해 수출 지원 핵심과제를 중점 추진해 쉽지 않을 것으로 예측되는 통상 환경 변화에 적극 대처해 나가겠다"면서 "한국수출의 중심, 충남무역의 명성을 이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남도는 지난해 11월까지 수출 724억 6300만 달러에 수입 273억 9000만 달러로 무역수지 흑자 450억 7300만 달러를 기록, 3년 연속 전국 1위의 무역흑자를 냈다.

kwj5797@fnnews.com 김원준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