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부산시, 조선·해양플랜트 해외인증 지원사업 추진

권병석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1.10 09:43

수정 2018.01.10 09:43

부산시와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은 조선해양플랜트 기자재 업체를 대상으로 '그린 조선해양플랜트 해외인증 기업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조선기자재업계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연간 6억5000만원을 들여 해외인증, 마케팅 지원 등에 건당 400만원을 지원한다.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은 지난해 금오기전 등 55개사에 모두 65건의 해외인증, 선급승인, 방폭인증, 공인시험, 마케팅 등을 지원했다.

참여 기업들의 만족도도 높다.

해양방산업체인 금하네이벌텍은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에서 시험을 수행, 해군 함정에 설치되는 기자재에 대해 까다롭기로 유명한 미국군사규격(MIL-STD)의 인증을 획득했다. 해외기술협력사와 동등한 성능 및 기능을 가진 제품 생산 기술력 보유와 가격 경쟁력을 바탕으로 해외 역수출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엔케이비엠에스는 주생산품인 선박평형수관리시스템에 대해 세계적으로 공신력이 있는 7대 선급협회 중 미국선급협회(ABS), 프랑스선급협회(BV)의 형식승인을 국제해사기구 해양환경보호위원회의 최신 기준에 따라 신규 취득했다. 이번 해외인증으로 대내외적으로 신뢰할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고 이에 따라 국내매출액, 대외수출액 등 영업 실적이 눈에 띄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해외인증 기업지원 사업과 함께 조선해양산업 위기 극복과 경기 회복기에 대비해 조선기자재업계 현장 목소리를 반영한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기업지원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