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여수시, 진남관 보수공사 현장 짝수 주 토요일 공개

황태종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1.10 14:11

수정 2018.01.10 14:11

【여수=황태종기자】국보 제304호 전남 여수 진남관의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추진 중인 보수·정비사업 현장이 제한적으로 공개된다.

여수시, 진남관 보수공사 현장 짝수 주 토요일 공개

여수시는 이달부터 매월 짝수 주 토요일 오전과 오후 두 차례 진남관 보수·정비사업 현장을 공개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시간은 오전 10시와 오후 2시이며, 관람인원은 1회 30명이다. 관람을 원할 경우 시 홈페이지 OK통합예약에서 사전 예약을 해야 한다. 예약인원이 미달된 경우 현장신청도 가능하다.

진남관 보수·정비사업 현장 공개는 보수과정에서 목재를 보호하기 위한 지상 4층 규모의 가설덧집 설치가 최근 완료돼 가능해졌다.


가설덧집 3층에 160㎡ 면적의 관람실이 마련된 것인데, 관람실 이외의 장소에서 관람은 안전 관계상 제한된다.

시는 현장 공개 날에는 문화관광해설사를 배치해 보수공사에 대한 설명도 실시할 계획이다.

진남관은 임진왜란 당시 이순신장군이 전라좌수영 본영으로 사용하던 곳이다.
정면 15칸, 측면 5칸, 건물면적 748.39㎡의 단층 팔작지붕으로 현존하는 지방관아 건물 중 가장 크다. 1963년 1월 보물 제324호로 지정된 이후 2001년 4월 17일 국보 제304호로 승격됐다.


총사업비 150억원이 투입된 보수·정비사업은 오는 2020년 완공 예정이다.

hwangtae@fnnews.com 황태종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