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회·정당

천정배 "文대통령, 위안부합의 관련 유감 표명했어야"

김호연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1.10 15:34

수정 2018.01.10 15:34

천정배 "文대통령, 위안부합의 관련 유감 표명했어야"

천정배 전 국민의당 대표 (사진)는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에 대해 "(한일위안부 합의) 재협상 공약을 지키지 못한 것에 대한 최소한의 유감표명이라도 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천 전 대표는 이날 논평을 통해 "일본과의 외교 관계에 대한 대통령의 고민은 이해할 수 있으나,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서 정부가 무엇을 할 것인지에 대한 분명한 계획이 빠진 것은 개선이 필요해 보인다"며 이같이 밝혔다.

선거제도 개혁을 언급하지 않은 부분에 대해서도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는 "특히 대통령께서 여러차례 약속한 선거제도 개혁에 대한 언급이 빠져 있어 아쉽다"며 "촛불혁명 이후의 핵심 과제인 국민주권 강화를 위해서는 개헌과 민심을 반영하는 선거제 개혁이 반드시 함께 가야 한다. 대통령이 더 적극적이고 선제적으로 나서 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다만, 천 전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사를 통해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에 대한 분명한 의지를 밝힌 것을 환영한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