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중소기업

홍종학 중기부 장관, '일자리 안정자금' 홍보 직접 뛴다

한영준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1.11 11:59

수정 2018.01.11 11:59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 장관이 서울 창신동 의류제조특화센터에 떴다. '일자리 안정자금'을 홍보하기 위해서다.

중기부는 11일을 '일자리 안정자금 집중 홍보의 날'로 정하고 찾아가는 현장홍보를 추진했다고 밝혔다. 일자리 안정자금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소상공인·영세기업의 부담 완화를 위해 정부가 마련한 지원사업이다.

홍 장관은 의류제조업체 1250개사가 밀집한 서울 창신동 의류제조 소공인 특화센터를 방문, 소공인을 대상으로 '일자리 안정자금'의 신청자격, 지원조건, 지원내용 등을 설명하고 신청을 독려하는 등 홍보활동을 펼쳤다.

홍 장관은 "최저임금 인상은 소득 불평등 완화, 근로자의 삶의 질 개선 등을 통해 중장기적으로 가계소득 증대와 내수확대로 이어져 소상공인 매출이 늘어나는 긍정적 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 장관은 이어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감안해 소상공인 전용카드 도입, 온누리 상품권 판매 확대 등을 추진하고 관계부처와 합동으로 추가 보완대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중기부와 지방중기청, 유관기관·협단체 등 130개 기관, 2500여명도 이날 전국 전통시장, 상점가 등 100여곳의 생활 현장을 찾아 일자리 안정자금 홍보 활동을 전개했다.

중기부는 소상공인과 영세중소기업이 일자리 안정자금을 활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홍보를 위해 229개 기초자치단체별로 공동 홍보 전담반을 구성하고 스크럼 방식의 홍보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홍보 전담반은 정보 사각지대에 있는 5인 미만의 100만개 사업장을 직접 찾아가는 발로 뛰는 현장 홍보를 설날까지 집중 추진할 계획이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