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건·사고

경찰, '신생아 연쇄사망' 이대목동병원 교수 첫 소환

박인옥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1.11 11:21

수정 2018.01.11 11:21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연쇄 사망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신생아 중환자실 담당 교수진 중 1명을 소환한다. 교수급이 소환되는 것은 경찰이 수사에 착수한 이후 처음이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1일 오후 이 병원 소아청소년과 박모 교수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한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는 총 3명의 교수가 근무하며 신생아 중환자실 실장인 조수진 교수가 주치의로서 총책임을 맡고 있다. 박 교수와 아직 소환되지 않은 심모 교수도 조 교수와 동등하게 모든 환아의 진료를 맡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박 교수를 상대로 사망사건에 대한 책임 여부를 규명하고, 전반적인 관리부실 의혹을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신생아들 부검을 통해 사인을 조사 중인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12일께 최종 부검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경찰은 부검 결과를 통해 사인이 발표되면 이를 토대로 일부 의료진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수사를 계속할 방침이다.

pio@fnnews.com 박인옥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