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광주광역시, 광주공동브랜드 개발제품 런칭쇼 개최

【광주=황태종기자】광주광역시가 지역 중소 제조업체 성장을 위해 의욕적으로 추진 중인 광주공동브랜드로 개발한 제품들이 대거 선보인다.

시는 2일 홀리데이 인 광주호텔에서 광주공동브랜드 참여기업 15개사와 함께 광주공동브랜드 지원사업을 통해 개발한 제품의 '런칭쇼'를 개최한다.

이번 런칭쇼에서는 그간 광주공동브랜드사업으로 개발된 UV 주방용 살균기, 스마트전기보일러, 스마트 멀티탭, 레인지 후드, LED 피부관리기, 열회수 환기장치, 신발살균건조기 등이 뛰어난 성능과 저렴한 가격으로 소비자에 선보인다.

시는 가전관련 대기업의 해외이전이 잇따르자, 대기업 납품 위주의 산업 생태계에서 벗어나 자체 브랜드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광주공동브랜드 제품 마케팅 지원을 추진해오고 있다.

시는 가전제품 판로지원을 위해 지역 40개 기관과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제품 인지도 향상을 위한 '홈앤라이프스타일쇼' 등 전시회에 참가했다.

또 시장진출 한계 극복을 위해 'City of Peace' 심볼을 개발해 광주의 가치·정신을 고객에게 전달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그 결과 광주공동브랜드 사용기업인 광진산업(대표 박정배)의 대기전력 자동차단 콘센트 50억원, ㈜현성오토텍(대표 김창수) 스마트조리기 대만·싱가포르에 30억원 계약체결 등 국내외 수출로 이어지고 있다.

시는 앞으로도 지역기업의 우수제품을 홍보하는 전시관 구축 등의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확대하고, 성장 가능성이 높은 상품을 선별·집중 지원해 시장 경쟁력을 갖는 스타 상품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윤장현 광주시장은 "광주공동브랜드 인지도 향상, 참여기업 제품의 마케팅 경쟁력 확보와 시장진출 모색을 위한 이번 런칭쇼가 지역기업의 역량 향상과 매출증대로 이루어 질 수 있는 소중한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hwangtae@fnnews.com 황태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