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서울역사박물관 등 설 행사 '풍성'

서울역사박물관이 17일 낮 12시부터 4시까지 '설맞이 한마당'을 열어 공연마당, 체험마당, 놀이마당을 한다.

이 자리에서 택견 전통연희극 등 전통민속공연과 평양예술단 북한민속공연 등 공연마당, 전통놀이가 열린다.

또 한성백제박물관도 이날 낮 12시부터 6시까지 '설날 박물관 큰잔치'를 열어 공연마당, 체험마당, 놀이마당을 진행한다. 공연마당에서는 흥겨운 풍물놀이를 만날 수 있으며, 체험마당에서는 백제문양 윷과 윷판 만들기 등 전통공예를 체험할 수 있다. 놀이마당에서 윷놀이, 투호, 제기차기, 팽이치기 등 전통 민속놀이를 즐길 수 있다.
남산골한옥마을에서도 세시풍속과 민속놀이 체험으로 잊혀져가는 설 명절의 전통을 만날 수 있다. 이 곳에서는 '설의 과거와 현재' 행사가 열린다. 'OLD ZONE'과 'NEW ZONE'으로 나눠 연 날리기, 활쏘기, 한복쿠키 만들기 등 다채로운 행사가 열린다.

dikim@fnnews.com 김두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