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초등 3~4학년 디지털교과서 배운다

교육부 올해부터 보급 시작
2020년 중학교 전체로 확대
오는 2021년까지 모든 초중등학교에 디지털교과서 활용을 위한 무선인프라가 구축된다. 소프트웨어(SW)를 가르치는 교사는 2020년까지 600명 충원된다. 올해부터 초중등학교에서 디지털교과서 수업과 SW교육이 처음으로 실시되면서 인프라 부족이 지적돼온 데 따른 것이다.

교육부는 디지털교과서가 학교 현장에 적극 활용될 수 있도록 2021년까지 전국의 모든 초.중학교 7967개교에 무선인프라를 확충한다고 1일 밝혔다.


무선인터넷 AP 1만9500여대, 스마트패드 38만5600여대 등을 설치하고 올해 1878개 초등학교를 비롯해 2021년까지 전국의 모든 초.중학교로 확충한다.

디지털교과서는 올해 초등학교 3∼4학년과 중학교 1학년의 사회.과학.영어 교과를 시작으로 내년에는 초등학교 3학년부터 6학년과 중학교 1, 2까지 확대되며 2020년에는 중학교 전체로 연차적으로 개발.보급한다.

서책형 교과서의 내용 외 용어사전, 멀티미디어 자료, 평가문항 등 풍부한 학습자료와 관리기능을 탑재하고 있으며, 에듀넷(PC 및 노트북 사용자)과 플레이스토어(안드로이드 패드 및 폰 사용자), 앱스토어(iOS 패드 및 폰 사용자)에서 다운로드 받아 사용 가능하다.

jiany@fnnews.com 연지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