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우리은행, 기술 우수기업 지원위한 고객참여형 ‘오픈심사제’ 도입

우리은행은 우수한 기술력과 사업성을 보유한 스타트업과 혁신벤처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고객참여형 ‘오픈심사제’를 도입했다고 2일 밝혔다.

'오픈심사제’는 스타트업, 혁신벤처기업,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업 중 업력이 짧고, 재무실적은 미약하지만 혁신적인 기술을 보유한 기업들을 지원하기 위해 도입됐다. 기술력이 우수한 기업의 대출을 심사할 때, 담당심사자가 현장실사 후 기술력과 사업성에대한 정확한 파악을 위해 대출신청을 한 기업과 은행 변리사 등 전문가들이 참여한 오픈심사를 통해 설명과 질의응답을 갖게 된다. 이러한 결과는 대출심사에 참고자료로 활용된다.

또 상반기 중으로 지식재산권에 대한 담보 가치를 인정해 우수한 기술력과 사업성을 보유한 스타트업과 혁신벤처기업을 지원한다. 특허권, 실용신안권 등 비부동산담보를 활성화 해 대출 심사시 반영할 예정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재무적 지표는 좋지 않지만, 기술력과 사업성을 보유한 스타트업, 혁신벤처기업들이 대출 심사 과정에 참여할수 있도록 개방했다”며, “오픈 심사제와 지식재산권 담보 인정을 통해 관련 기업들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aber@fnnews.com 박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