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인천시, 생활문화동아리 1000개 육성 사업 공모

인천시와 인천문화재단은 일상생활 속 문화예술 향유 확대를 위한 생활문화동아리 지원 사업을 공모한다고 2일 밝혔다.

시는 재정건전화 성과를 시민들에게 돌려주기 위한 핵심 사업으로 2018년부터 2022년까지 5년간 1000개의 우수 생활문화동아리를 발굴·지원하는 ‘천개의 생활문화동아리 육성 및 지원’ 사업을 펼친다.

시는 각 동아리의 수요에 맞춰 공간 임대, 강사, 프로그램 운영비, 발표, 전시, 워크숍 등을 지원하게 된다.

또 시는 8개 생활문화센터를 거점으로 생활문화 매개자들이 생활문화동아리 연습 및 발표 활동, 동아리간 네트워크 구축, 생활문화축제 참여, 사회공헌, 우수 동아리 국제교류 등을 지원해 시민들의 자발적인 활동 참여 기회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시는 ‘예술동아리 교육지원사업’도 추진한다. 예술동아리 교육지원사업은 문화예술 교육의 지속성 확보와 자발적 참여 유도를 통해 문화예술 활동을 활성화하고자 하는 문화관광체육부의 2018년 신규사업이다.

생활문화동아리 맞춤형 지원의 신청대상은 생활문화와 관련해 발표, 워크숍, 봉사 등 연내 활동 가능한 동아리이고, 예술동아리 교육 지원의 경우 인천에서 활동하는 예술장르 기반 동아리이다.

신청은 오는 9∼13일까지 인천문화재단으로 하면 된다.
신청자격은 두 사업 모두 3인 이상의 인천 시민 또는 인천 출생자, 인천소재 학교 졸업·재학자, 인천거주자, 인천소재 직장 근무자 등 인천 연고자로 구성돼야 한다. 예술동아리 교육 지원은 신규·기존 동아리 상관없이 가능하다.

시 관계자는 “시민이 주체가 되고 자생력을 갖춘 동아리가 성장할 수 있도록 일상생활 속에서 문화예술이 공존하는 생활문화 생태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kapsoo@fnnews.com 한갑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