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인터뷰] 어반베이스 하진우 대표 "3D 공간데이터로 이케아 뛰어 넘겠다"

관련종목▶

증강현실 부문에서 확실한 선두 입지 굳힐 것
[인터뷰] 어반베이스 하진우 대표 "3D 공간데이터로 이케아 뛰어 넘겠다"

세계적인 가구 공룡 '이케아'를 뛰어넘겠다는 기업인이 있다. 3D 공간데이터 부문 다크 호스로 떠오르고 있는 '어반베이스'의 하진우 대표(사진)가 그 주인공이다. 어반베이스는 2014년 설립된 3D 공간데이터 플랫폼이다. 건축물의 평면도를 단 몇 초 만에 3차원으로 재현해내는 특허 기술을 바탕으로 현재 전국 아파트 단지 가운데 70%(약 450만 가구)의 3D 데이터를 보유하고 있다.

최근 서울 테헤란로 소재 어반베이스 본사에서 만난 하 대표는 '경쟁사가 어디냐'는 질문에 "경쟁 상대는 이케아 뿐이다. 가구가 아닌 가상현실 기술을 뛰어넘을 자신이 있다. 이케아를 뛰어넘는 3D 공간데이터 플랫폼으로 도약해 보이겠다"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하 대표는 이어 "이케아와 직접 경쟁하기 보다는 이케아가 못하는 부분을 차별해서 나아갈 것"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증강현실(AR) 부문에서 확실한 선두 입지를 굳혀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케아는 AR 애플리케이션 '이케아 플레이스'를 통해 소비자들이 소파는 물론 조명, 침대, 옷장 등 이케아 제품을 실측 사이즈로 손쉽게 원하는 공간에 배치해 볼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도시 기반 쌓는 기업으로

하 대표의 창업 배경은 남다르다. 국민들의 아픈 기억인 세월호 참사 당시, 세월호 내부 구조를 파악하지 못해 해경의 구조작업이 더뎌지고 있다는 뉴스를 들은 하 대표는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다. '세월호의 3D 모델이 있으면 배의 내부공간을 미리 파악할 수 있을테고 그렇다면 구조를 더 앞당길 수 있지 않을까.' 당시 설계도를 자동으로 3D화하는 기술을 연구 중이던 하 대표는 인터넷을 뒤져 세월호의 설계도와 내부 사진을 찾았고 모델링 작업을 마쳐 완성된 파일을 해경에 전달했다. 건축학도로서 도면을 가상현실로 구현하면 재미있겠다는 생각만 했지, 어디에 어떻게 쓰면 좋을지 구체적인 그림이 없었던 하 대표에게 이 기술이 보다 나은 세상을 만들 수 있을 거라는 확신이 생겼다.

그렇게 '도시(Urban)의 기반(Base)을 쌓는다'는 뜻의 어반베이스는 만들어졌다.

■주거 공간 넘어 비행기.선박으로 확대

홈 인테리어 시장의 성장과 함께 가상현실(VR) 및 AR에 대한 사회적 니즈가 증가하면서 최근 신규 제휴 문의도 부쩍 늘고 있다. 성장 가능성이 높다보니 현재까지 45억원 규모의 투자도 받았다.

어반베이스는 현재 LG전자, 일룸, 제로웹, 카레클린트, 이건창호 등 30여개의 부동산 플랫폼, 가전가구 및 리빙&인테리어 브랜드와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핵심 서비스로는 '어반베이스 VR'과 '어반베이스 AR'가 있다.

사용자들은 '어반베이스 VR'를 통해 전국 아파트의 대부분을 가상으로 체험할 수 있다. 또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4000여 개의 가구, 가전, 생활소품, 마루와 벽지, 창호 등의 3D 콘텐츠를 실제 거주지 공간 특성에 맞게 배치해볼 수 있다.

하 대표는 "여성 유저들이 대부분이었던 서비스 초기와 달리 셀프 인테리어 열풍이 불면서 남성 유저들의 참여가 나날이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애플 AR키트와 구글 AR코어를 기반으로 한 '어반베이스 AR'는 특정 브랜드가 아닌 전문가들이 엄선한 트렌디한 가구 및 인테리어 브랜드의 제품을 3D로 구현해 집, 사무실, 학교 등에 마치 실제로 있는 듯이 배치해볼 수 있는 홈디자이닝 AR 앱이다.
90% 이상의 정확도로 사물의 질감을 정밀히 표현하며, 주변 조도에 따라 제품의 밝기를 자동으로 조정해 실제와 최대한 가까운 인테리어 환경을 구현할 수 있다.

하 대표는 "지금은 '주거공간'에 집중해 홈디자이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지만 공간데이터의 범위를 엔터테이닝 시설은 물론 비행기, 선체 내부까지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하 대표는 이어 "우리는 VR와 AR를 통해 사람들의 상상 속에만 존재했던 공간들을 현실에서 경험할 수 있도록 만드는 일을 하고 있다"며 "많은 이들이 어반베이스를 통해 공간을 디자인하는 즐거움을 느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yutoo@fnnews.com 최영희 중소기업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