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KEB 하나은행 '신혼부부 전세론' 판매 3000억원 돌파

KEB 하나은행은 포용적 금융을 통한 서민 주거안정 지원 방안의 일환으로 지난해 출시한 '신혼부부 전세론'이 출시 5개월 만에 총 3000억원의 판매를 돌파했다고 3일 밝혔다 .

신혼부부 전세론은 만 19세 이상이면서 결혼 후 5년 이내인 신혼부부 또는 3개월 내 결혼예정자를 대상으로 임차보증금의 90% 범위에서 최고한도 2억원까지 제공하고 있는 전용 대출상품이다 .

기존 은행권 전세자금대출의 한도가 임차보증금의 70~80% 임을 감안할 때 한도면에서도 유리하고 금리 또한 최저 2.75%로 타 상품대비 경쟁력 있어 서민 주거안정에 기여하고 있다 .

특히 소득, 주택면적 등과 관련한 별도 제한이 없어 맞벌이 부부,면적 등의 사유로 기존 버팀목 전세자금대출 대상이 되지 못한 신혼부부들과 결혼예정자에게 새로운 대안 상품으로 자리 잡았다.

KEB 하나은행 관계자는 "신혼부부 전세론은 KEB 하나은행의 서민 주거안정 지원 방안의 일환으로 인생의 새 출발을 하는 신혼부부에게 보다 많은 금융혜택을 제공코자 작년 초부터 주택금융공사와 공동 기획, 개발된 상품" 이라며 “앞으로도 휴매니티를 기반으로 은행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포용적 금융 상품을 추가로 개발 및 출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

aber@fnnews.com 박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