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밥 잘 안먹는데 쌀값은 폭등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
6개월 연속 1%대 불구
쌀 생산 줄어 곡물 20.1%↑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6개월 연속 1%대에 머물렀다. 지난해부터 이어진 겨울 한파로 급등했던 농축산물 물가는 상승세가 둔화됐다. 다만 외식물가는 전체 물가의 2배가량을 웃도는 흐름을 나타내 서민 가계의 부담은 커졌다.

통계청이 3일 발표한 '3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 동기 대비 1.3% 상승했다.

소비자물가는 지난해 9월까지 2% 안팎을 유지하다가 10월 1.8%로 1%대로 떨어졌다. 이후 11월(1.3%), 12월(1.5%), 올해 1월(1.0%), 2월(1.4%) 등 반년째 1%대 물가를 유지하고 있다.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6개월 연속 2%를 밑돈 것은 2016년 12월 이후 처음이다.

품목별로 한파 영향으로 급등했던 농축산물 물가 상승 폭이 축소됐다. 앞선 지난 2월 7.4% 상승한 농산물 물가는 3월에는 4.7% 올랐다. 이는 전체 물가를 0.21%포인트 끌어올리는 효과를 냈다.

쌀 생산량이 급감하면서 곡물은 무려 20.1%나 뛰었다. 1996년 6월 이후 최대 상승 폭이다. 곡물 가격은 지난해 12월 11.9% 상승한 후 지난 1월 13.3%, 2월 15.9% 등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축산물 가격은 3.9% 하락하며 전체 물가를 0.10%포인트 끌어내렸다. 수산물은 1년 전보다 5.2% 상승했다. 석유류와 서비스 물가는 각각 3.2%, 1.7% 올랐다.

3월 외식물가는 2.5% 오르며 지난 1.2월(2.8%)과 비교해 소폭 낮아졌다. 그러나 여전히 전체 물가는 크게 상회하는 모습이다.


채소, 과일, 생선.해산물 등 50개 품목으로 구성된 체감물가지표인 신선물가지수는 1.0% 오르는데 그쳤다.

또 다른 서민 체감 물가지수인 생활물가지수는 1.1% 상승하면서 지난달(1.4%)보다 상승 폭이 줄었다. 계절요인이나 일시적 충격에 따른 물가변동분을 제외한 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지수는 1.3% 상승하며 지난달(1.2%)보다 소폭 올랐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