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 기장에 농촌체험관광 지원센터 개관

16억 투입 360㎡규모 조성
부산시는 오는 6일 기장군 철마면 와여리에서 '농촌체험관광 지원센터 개관식'을 한다고 3일 밝혔다.

농촌체험관광 지원센터는 최근 도시민의 농촌체험관광 수요가 늘면서 영세한 농촌관광 발전을 위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게 된다.

센터는 총사업비 16억원을 들여 부지면적 1653㎡, 연면적 357.84㎡, 1층 한옥형 구조로 건립됐다.
주요시설로는 회의실, 교육장, 관리사무실 등이 있다.

이 곳은 △농작물 식재 및 수확체험, 농촌체험, 팜파티, 창업형 교육 연계지원 △명절 문화 및 세시풍속, 24절기 문화복원 행사장 활용 △도시농업 워크숍, 세미나, 교육 공간 제공 등 직.간접적인 교육.체험의 장으로 활용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농촌체험관광 지원센터는 도시농업 교육.체험 기회는 물론 지역 농특산물 판매.홍보 등으로 마을 소득 창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