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식약처 건강기능식품 제조 및 판매업체 전국 일제점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오는 9일부터 27일까지 6개 지방식약청과 17개 지방자치단체가 함께 건강기능식품을 제조·판매하는 업체 1200여곳을 대상으로 전국 일제점검을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5월 가정의 달을 앞두고 부모님 효도 선물용 등으로 많이 제조·수입·유통·판매되는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식약처는 지난해 4월 2590곳을 점검해 법령을 위반한 49곳(1.9%)을 적발한 바 있다.

이번 주요 점검 내용은 △기능성 원료 관리 적정성 △제조기준 준수 △영업자 준수사항 △표시기준 △허위·과대·비방 표시광고 등 관련 법령 준수 여부 등이다.

또한 유통 단계에서는 건강기능식품(수입제품 포함)을 수거해 기능성분·미생물 등을 검사하고 수입통관 단계에서는 다소비 건강기능식품에 대해 제품별로 1회 이상 정밀 검사를 실시하는 등 안전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다.

다소비 건강기능식품은 홍삼(인삼)제품, 프로바이오틱스제품, 비타민·무기질제품, 밀크씨슬추출물 제품 등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안전하고 기능성이 보장되는 우수한 건강기능식품이 유통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면서 "건강기능식품을 섭취하고 부작용 등 이상사례가 발생하는 경우 '건강기능식품 이상사례 신고센터'로 바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kim091@fnnews.com 김영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