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文정부판 블랙리스트' 보도에 靑 "강한 유감…용납할 수 없어"

"잘못된 팩트…즉각 절차 밟을 것”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가 4일 '통일·안보 분야 문재인정부판 블랙리스트' 보도와 관련해 "잘못된 기사"라며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팩트(사실관계)가 잘못된 사례로 국정농단의 한 축이었던 블랙리스트를 운운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앞서 한 언론은 "문재인정부 들어 북한·안보 관련 연구기관과 박사·전문가 그룹이 '코드 몸살'을 앓고 있다"며 "'사실상 문재인 정부판 블랙리스트다. 또 다른 적폐를 쌓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고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문재인정부판 블랙리스트'라는 표현까지 쓴 건 잘못됐다"며 "해당 언론사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
철저한 팩트체크(사실관계 확인)를 거쳐 잘못된 언론보도를 바로잡는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청와대가 정정보도를 요청하거나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하는 등의 조치를 한다는 의미냐는 질문에는 "모든 것을 포함한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했다.

청와대는 이날 해당 보도와 관련해 브리핑할 예정이라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ehkim@fnnews.com 김은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