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이원형 변리사회 상근부회장 "법조기득권과 맞설 것"

이원형 변리사회 상근부회장
이원형 변리사회 상근부회장
"법조 기득권과 맞서겠다"
이원형 대한변리사회 신임 상근부회장은 "변리사의 목소리를 밥그릇 싸움으로 폄훼하고 희석시키려는 법조 기득권 세력에 맞설 것"이라고 이같이 강조했다.

이 상근부회장은 지난달 출범한 40대 변리사회 집행부에 합류했다. 11년만에 배출된 역대 2번째 상근부회장이다. 대한변리사회가 배출한 상근부회장은 지난 2007년에 한 차례 있었다.

또 여성 상근부회장으로는 역대 처음이다. 상근부회장이 사무총장을 겸임하도록 하는 막중한 임무를 부여 받았다.

이 상근부회장은 "변리사 제도가 약화되고 있는 위기 상황에서 상근직 임원을 맡게 된 만큼, 그간의 업무 경험과 여성으로서의 합리적이고 포용적인 리더십을 발휘해 변리사의 전문성과 역할 강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변리사의 권익 보호에 필요한 정책 도출도 강화한다. 이 과정에서 변호사협회와 일전도 예상된다. 변호사들의 변리사 자격 자동취득 폐지, 변리사의 특허 침해소송 대리권 취득뿐만 아니라 지식재산(IP) 관련 새로운 정책도 보안해 나갈 예정이다.

이 상근부회장은 "연구·개발(R&D) 못지않게 권리범위를 정하는 변리사의 업무가 중요하다”면서 “변리사의 전문성과 역할이 강화돼 변리사 제도가 바로 서야만 좋은 특허가 많이 생기고 우리나라도 원천기술부국, 기술무역 수지 흑자국 더 나아가 선진국의 문턱을 넘을 수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상근부회장은 40대 변리사회장에 지난달 취임한 오세중 회장과 대 국회 활동도 함께 강화한다. 오 회장은 민주화운동을 함께 한 다수의 현직 국회의원들과 네트워크는 지닌 것으로 전해졌다.

이 상근부회장은 "국회와 정책협의체 구축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변리사 역할의 중요성과 변리사 제도가 국가 지식재산(IP) 품질을 좌우하게 되는 메커니즘을 국회에 이해시키는 것이 급선무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변리사제도는 국가 IP 품질을 위해서 우리 사회가 엄격히 지켜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변리사 제도가 바로서야 국가의 IP 정책도 바로 선다"고 그는 강조했다.

남북한 지재권 교류 연구도 변리사회 새집행부에서 새롭게 검토한다. 이 상근부회장은 변리사가 되기 전 외교부 공무원 생활을 한 독특한 이력도 지녔다. 그는 "남북한 지재권 교류가 지금까지 없었다"면서 "향후 통일을 대비해서 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김경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