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금호타이어 회장 "스스로 경쟁력 확보..신제품 개발 앞당길 것"

금호타이어 회장 "스스로 경쟁력 확보..신제품 개발 앞당길 것"

중국 더블스타로 매각이 확정된 금호타이어의 김종호 회장 (사진)이 임직원과 대리점주에게 경영정상화에 대한 의지를 다지는 메시지를 전했다.

김 회장은 4일 사내게시판을 통해 "우리 모두의 노력과 결단으로 우리 스스로의 운명을 개척할 수 있게 됐다"며 "이제부터 내부 조직 정비와 내실을 다지고 외부로는 다시 세계와의 경쟁을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김 회장은 우리 스스로 해결방안을 찾아내 경영정상화를 달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해외자본 유치로 유동성 문제는 일시적으로 해결됐지만, 근본적인 문제는 변한 것이 없다"며 "우리 스스로 경쟁력을 확보하지 않으면 지금과 같은 문제는 계속 발생하고 결국 시장에서 도태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회장은 회사 경쟁력을 '시장 중심'에서 찾고, 금호 브랜드 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국내 대리점주들과 해외 거래선에게 제품 공급 안정성 등을 강조하는 글을 공지했다. 김 회장은 "재무구조를 개선할 수 있게 됐기 때문에, 프리미엄 신제품 출시 시기를 앞당겨 대리점 판매에 활력을 제공하겠다"는 메시지를 대리점주들에게 전달했다.

해외 거래선 대상으로는 "해외자본이 유치되더라도 2010년 중국 지리자동차가 볼보자동차를 인수했을 당시와 마찬가지로 금호타이어의 독립 경영이 보장된다"며 브랜드 가치 제고에 주력할 것을 약속했다.

longss@fnnews.com 성초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