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ofo-KT, 공유자전거 서비스 상용화 MOU 체결


옌치 장 오포(ofo) 공동창업자(COO·왼쪽 두번째), 김준근 KT GiGA 사물인터넷(IoT) 사업단장(왼쪽 세번째) 등이 4일 국내 맞춤형 공유자전거 서비스 상용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ofo
옌치 장 오포(ofo) 공동창업자(COO·왼쪽 두번째), 김준근 KT GiGA 사물인터넷(IoT) 사업단장(왼쪽 세번째) 등이 4일 국내 맞춤형 공유자전거 서비스 상용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ofo

'비고정형’ 공유자전거 플랫폼 오포(ofo)와 통신기업 KT가 4일 국내 맞춤형 공유자전거 서비스 상용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체결식에서는 ofo의 공동 창업자이자 최고 운영자인 옌치 장(Yanqi Zhang)과 김준근KT 전무가 참석해 MOU를 맺었다. 또한, 사업 파트너인 신한카드와 NHNKCP(NHN 한국사이버결제) 측도 참석했다.

ofo 공동창업자이자 최고운영자인 옌치 장(Yanqi Zhang)은 “한국에서 무료 시범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사용자들의 호의적인 호평이 잇따르고 있다. 올해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용자들이 단거리 교통수단으로 ofo를 활용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라며, “이는 현지화의 긍정적인 신호다. ofo의 공유 자전거 모델을 통해 지역 사회 발전에 시너지를 내고, 더 많은 일자리 창출과 친환경적인 스마트 시티 정책에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번 KT와의 업무 협약을 통해, ofo는 KT의 사물인터넷(IoT) 네트워크 인프라를 적극 활용해 국내 통신 기준에 부합하는 공유자전거를 공급할 계획이다. 국내 공유자전거 시장에 진출한 글로벌 기업 중 한국규격에 적합한 ICT기술을 적용해 국내 환경에 최적화된 공유자전거 서비스 제공을 모색한 사례는 ofo가 유일하다. 또한 IoT 기술의 접목으로 자전거의 상태를 실시간 모니터링하여 수리 및 재배치가 필요한 자전거만 집중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하는 효율성도 갖췄다.

ofo의 공유자전거 이용은 간단하다.
ofo 앱을 다운받고 각 자전거에 부착된 QR코드를 스캔하여 잠금을 해제하면 된다. 목적지에 도착한 후에는 근처 보행자와 차량통행에 방해되지 않는 합법적인 주차 구역에 주차하고 스마트락을 잠그면 사용이 종료된다. ofo는 지난해 10월 KC인증(국가통합인증)을 통과하여 현재 부산에서 무료 시범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