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무안국제공항 개항 후 첫 유럽행 취항

【무안=황태종기자】무안국제공항 개항 이후 최초로 유럽으로 향하는 하늘길이 열린다.

전남도는 고려인 강제 이주 80주년을 맞아 무안~러시아 직항 전세기가 오는 6월 16일부터 10월 30일까지 운항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이는 전남도가 그동안 무안국제공항의 신규 노선 확대를 통한 활성화를 위해 러시아 야쿠티아 항공사와 꾸준히 접촉해온 데 따른 것이다.

러시아 직항 전세기는 수요일(3박 4일)과 토요일(4박 5일) 출발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 하루 11시간 운항하는 시베리아 횡단 열차를 타고 하바롭스크를 여행하는 일정이다.
고통스러웠던 고려인들의 삶을 엿볼 수 있는 귀중한 여행이 될 전망이다.

특히 고려인 강제 이주 80주년을 맞아 특별히 기획된 것으로, 옛 소련에 의해 중앙아시아로 강제 이주됐던 고려인들의 급박하고 안타까웠던 삶의 현장, 일본 침략에 의해 발생한 참변 등 고려인의 아픔과 한이 서린 지역 등을 둘러볼 수 있다.

남창규 도 도로교통과장은 "무안국제공항 노선이 그동안 일본이나 중국, 동남아에 치중했지만, 이번 러시아 전세기 취항을 계기로 미주노선과 유럽노선으로 꾸준히 확대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hwangtae@fnnews.com 황태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