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中농산물 관세, 공화당 전전긍긍...중간선거 망치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 중국 무역전쟁이 당장은 지지율 상승을 부르고 있을지는 모르지만 오는 11월 중간선거에서는 공화당을 참패로 몰아넣을 악재가 될 수 있다는 전망들이 잇따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강력한 지지기반이자 올 중간선거에서 상원, 주지사를 놓고 민주당과 경합을 벌이는 지역들이 트럼프의 관세폭탄에 맞선 중국의 농산물 관세 직격탄을 맞게 됐기 때문이다.

중국은 4일(현지시간) 트럼프의 중국산 제품 관세에 대한 맞불로 콩, 자동차, 화학제품, 항공기 등 미국산 제품 500억달러어치에 25% 보복관세를 물리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비즈니스위크는 이날 정치 분석가들을 인용해 보복관세를 물게될 수출품 대부분이 트럼프의 강력한 지지기반이 미 중서부에서 주로 생산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특히 이들 지역 가운데 상당수가 11월 상원의원 선거와 주지사 선거에서 공화당과 민주당이 경합을 벌이고 있는 지역이어서 공화당에는 상당한 타격이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미국과 물밑협상이 실패해 중국이 실제로 보복관세를 물리기 시작하면 저울이 민주당으로 기울면서 민주당이 주지사 선거와 상원 선거에서 승리를 거머쥘 가능성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무역전쟁이 선거에 미칠 경제적 파급은 콩의 사례를 보면 뚜렷하게 드러난다. 미 최대 콩 경작지대 10개주 가운데 8개주가 2016년 11월 대통령 선거에서 트럼프에 승리를 안겨준 곳이다. 8개주 모두 중서부에 있고, 이번 중간선거에서 예외없이 공화당과 민주당이 접전을 벌이게 될 지역이다.

오하이오·미시건·아이오와·미네소타 등 4개주는 주지사 자리를 놓고, 미주리·인디애나·노스다코타 등 3개주는 상원의원 자리를 놓고 표심이 팽팽하게 엇갈리고 있다. 정치 전문가들은 미 농산물에 대한 중국의 관세부과에 따른 경제적 충격이 11월 중간선거 결과를 바꾸놓을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쿡폴리티컬리포트의 제니퍼 더피는 "농촌 공동체는 상당히 강력한 선거 블록"이라면서 "농민들이 불행해지면 그들은 대거 투표소에 나와 상황을 순식간에 뒤집어 놓을 수 있다"고 말했다.

무역전쟁은 민주당 후보들에는 지지율을 끌어올리는 호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인디애나, 미주리, 노스다코타에서 수성에 나서는 민주당 상원 의원 4명 가운데 3명이 현재 공화당 후보들에 밀리고 있지만 중국의 콩 관세로 가장 큰 타격을 입게될 이 지역 농민들이 자극을 받으면 판세가 뒤집히면서 수성에 성공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느긋했던 공화당은 쫓기는 입장이 됐다. 공화당은 자칫 콩 경작지가 1060만에이커로 미 최대 규모인 일리노이주의 주지사 선거와 위스컨신, 오하이오주의 주의회 선거를 말아먹게 생겼다. 최근 여론조사에 따르면 공화당의 브루스 러너 일리노이 주지사는 벌써부터 하얏트 호텔체인 상속인인 민주당의 J B 프리츠커에게 추격당하고 있다.

dympna@fnnews.com 송경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