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유아인, 2년만의 스크린 컴백…'버닝' 5월 개봉

유아인, 2년만의 스크린 컴백…'버닝' 5월 개봉

이창동 감독과 유아인과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 영화 '버닝'이 5월 개봉한다.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 각기 다른 방식으로 살아 온 세 젊은이들의 만남과 미스터리한 관계, 긴장감 있는 전개가 기대되는 영화다.

4일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온라인에서 열광적인 반응을 일으키고 있다.
지금까지 한국 영화에서 보지 못한 비주얼과 배우들의 조합은 신선함과 충격을 동시에 안겨주고 있는데, 특히 안개 속을 헤치고 뛰어오는 이의 실루엣이 드러나면서 2년 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온 유아인의 모습이 눈에 띈다.

할리우드 스타 스티븐 연, 이창동 감독이 오디션을 통해 발굴한 놀라운 신예 전종서까지 세 젊은이 역할을 맡은 배우들의 아우라가 짧은 예고편에서도 확연히 드러난다. 이창동 감독의 8년만의 신작인데다 30대 연기파 배우 유아인의 2년 만의 스크린 컴백, 할리우드 스타 스티븐 연의 한국 영화 도전이 '버닝'에서 어떻게 표현될 지 관심이 모아진다.

yjjoe@fnnews.com 조윤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