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광주광역시교육청, 유치원·특수학교·특수학급에 공기정화장치

【광주=황태종기자】광주광역시교육청은 미세먼지에 취약한 유아와 학생을 보호하기 위해 전체 유치원과 특수학교, 초·중·고교의 특수학급에 공기정화장치를 우선 설치한다고 5일 밝혔다.

또 내년에 초등학교까지 확대 설치하고, 연차적으로 중·고등학교까지 전면 설치할 방침이다.

시교육청은 올해 8억2800만원을 들여 사립유치원을 포함한 전체 유치원, 특수학교, 특수학급 등 총 1636개 교실에 공기정화장치를 설치한다. 유치원과 학교는 학급 수에 따라 최대 2900만원까지 사업비를 지원받게 된다.

특히 미세먼지에 취약하고 활동량이 많은 학생들을 고려해 교실면적 대비 공기정화능력이 1.5배 이상이고 성능 인증기준에 적합한 제품을 설치해 공기정화능력을 최대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시교육청 정은남 사무관은 "미세먼지로부터 유아와 학생들을 보호하기 위해 이번 대책을 기반으로 더욱 구체적이고 실효성있는 대책을 마련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교육청은 5일 유치원과 학교의 미세먼지 담당자 650여명을 대상으로 미세먼지 위해성과 발생 단계별 대응 요령을 교육한 데 이어 조만간 환경부의 미세먼지 강화기준 시행에 따른 개정 매뉴얼을 마련해 학교에 안내할 예정이다.

hwangtae@fnnews.com 황태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