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한국장학재단·대구백화점, 대구 지역 상생 등 위해 맞손

안양옥 한국장학재단 이사장(왼쪽 네번째)과 최관웅 대구백화점 사장(왼쪽 다섯번째)이 16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양 기관 관계자들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안양옥 한국장학재단 이사장(왼쪽 네번째)과 최관웅 대구백화점 사장(왼쪽 다섯번째)이 16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양 기관 관계자들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대구=김장욱기자】한국장학재단(이하 재단)과 대구백화점은 16일 재단 본사에서 '지역 상생 및 청년 인재육성 기회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대구 지역 대학생과 청년들을 대상으로 재단이 운영하는 인재육성 관련 프로그램을 확대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를 통해 재단과 대구백화점은 지역 인력양성을 위한 상호간 정보공유, 교류 및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 사업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대학생은 국가 교육근로장학생으로서 직업체험의 기회를 가질 수 있으며, 지역 청년층의 경우 한국장학재단의 신용회복지원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안양옥 재단 이사장은 "대구 이전 4년차를 맞아 이번 협약을 통해 대구 지역 청년들이 사회구성원으로서 당당하게 자리매김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그는 "앞으로도 대구지역 이전 공공기관으로서 지역민과 소통하며 대구지역 대표기업과 협업, 지역사회의 발전과 청년실업 해소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