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케미칼, 유연근무제 7월 시행

내달까지 시범운영뒤 도입

한화케미칼이 주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시행을 앞두고 유연근무제를 선제적으로 실시한다.

한화케미칼은 탄력근무제와 시차 출퇴근제 등 다양한 유연근무제도를 도입하는 '인타임 패키지(In Time Package)'를 시행한다고 29일 밝혔다. 6월까지 시범운영을 거쳐 7월부터 정식 실시할 예정이다.

한화케미칼은 최근 각 사업장을 돌며 직원 대상 설명회를 열고 직원 동의서를 받았다.

한화케미칼 관계자는 "직원들의 일과 삶의 균형을 보장해주는 동시에 근로시간 단축제도 시행에 앞서 시범 운영으로 의견을 수렴하고 보완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실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탄력 근무제는 2주 80시간 근무(1일 8시간, 주 40시간)를 기준으로 야근을 하면 2주 내에 해당 시간만큼 단축근무를 하는 제도다. 직원들에게 충분한 휴식 기회를 제공하고 업무에 몰입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야근뿐만 아니라 주말 부부, 육아 부담, 장거리 연애 등 직원들의 개인 상황에 맞게 쓸 수 있도록 했다. 예컨대 주말 부부인 직원은 금요일 오전 4시간만 근무 후 조기 퇴근을 하고 2주 내 본인이 원하는 날 초과 근무를 통해 주 40시간을 채우면 되는 식이다.

시차 출퇴근제의 경우 오전 7시부터 10시 사이 30분 간격으로 출근 시간을 자율적으로 선택하는 제도다. 선택한 시간은 한 달 기준으로 변경할 수 있으며 개인의 상황에 맞게 요일 별로 지정할 수 있도록 해 활용도를 높였다.
특히 시간을 선택할 때 특별한 사유가 필요 없어 부담 없이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늘어난 여가 시간을 활용할 수 있도록 혜택도 준다. 근무 연한과 직급에 따라 현금처럼 쓸 수 있는 복지 포인트를 제공한다.

gmin@fnnews.com 조지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