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안전사고 예방 디자인 개발

관련종목▶

안전디자인 개선.통합 적용
피난층·비상계단 등 안내
건물구조 몰라도 쉽게 대피

한화건설이 개발한 안전 디자인 '사인'

한화건설은 지진, 화재 등 안전사고가 발생할 경우 거주자의 이동 동선 안내에 특화된 안전 디자인 '사인(sign)'을 개발했다고 29일 밝혔다.

안전디자인 사인은 기존에 현장별로 활용되던 안전디자인을 개선하고 통합했다. 제한, 금지를 의미하는 역삼각형 형태에 노란색과 검은색의 보색을 활용해 주목도를 높였다. 사인은 내부와 외부로 나눠 활용 된다. 내부에는 비상대피안내도, 비상호출벨, 비상계단, 피난층 안내 등을 적용해 입주민의 신속한 대피를 돕는다. 외부에는 피난층과 새대내 대피공간 외벽에 적용해 건물의 구조를 몰라도 효과적으로 입구 출구 등을 알 수 있도록 돕는다.

이미 일본에서는 이와 유사한 형태의 디자인을 활용해 안전사고 발생시 신속한 대피와 구조가 진행되도록 돕고 있다.


한화건설 측은 전사가 공통으로 활용하는 안전디자인을 개발한 것은 국내 건설사 중 처음이라고 전했다. 한화건설은 '일산 킨텍스 꿈에그린'을 시작으로 향후 시공되는 꿈에그린 현장에 사인 디자인을 단계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한화건설 디자인팀 윤상헌 팀장은 "단순히 디자인 개발이 아니라 생명과 직결되는 안전사고 상황에 대비한 것"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꿈에그린 브랜드 차별화를 위한 시도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hwlee@fnnews.com 이환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