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6.13]

'조선소 찾은' 김경수 "경남경제 반드시 살리겠다"

-공식선거운동 첫 일정으로 거제 조선소 노동자 상대 '출근인사'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31일 아침,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후보가 거제시 장평오거리에서 조선소 노동자들을 상대로 출근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후보는 31일 거제 조선소 노동자들을 상대로한 출근 인사를 시작으로 6·13지방선거 공식선거운동에 돌입했다. "경제를 살리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김 후보는 이날 거제시 장평오거리에서 조선소 노동자들을 상대로 출근 인사를 진행했다.

거제를 공식선거운동 첫일정 지역으로 정한 것은 고용위기지역과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동시 지정될 만큼 어려운 경남경제의 현주소를 보여주는 곳으로 위기에 빠진 경남경제를 반드시 살리겠다는 의지를 반영한 것이다.
또 거제는 김 후보가 임기 내 착공을 약속한 서부경남 KTX의 출발지로 완전히 새로운 경남의 미래를 상징한다.

이에 김 후보는 유세차에 올라 "거제를 살려야 경남이 살아난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저 김경수, 변광용 거제시장 후보 원팀이 경제를 반드시 살리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김 후보는 거제고현시장에서 출정식을 가진 뒤 서부경남 KTX 축을 따라 통영-고성-사천-진주을 돌며 첫날 선거운동 일정을 이어간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