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선택6.13] 김영환 경기도지사 후보, "이재명 민주화운동 폄하 발언 사과하라"

진행중 남양유업 불매운동, 잠잠해질까?

(~2021-05-14 23:59:00 종료)

fnSURVEY
[수원=장충식 기자] 6.13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선거에 출마한 바른미래당 김영환 후보가 31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향해 민주화 운동 폄하 발언에 대한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김 후보 측 김원일 대변인은 이날 '민주화 투옥을 부도덕 행위에 의한 범죄와 동일시한 이재명 후보는 사과하라'라는 논평을 통해 "어째서 민주화 운동으로 투옥된 내용이 관명사칭, 음주운전 등 부도덕한 행위로 인한 전과와 동일 선상에서 비교를 할 수 있는지 도저히 상식적으로 납득이 가지 않는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 후보가 '감옥에 갔었지 않았느냐'고 했는데, 이는 김 후보가 주장한 논점을 호도한 것이고 민주화 운동을 모독한 것"이라며 "이는 김 후보를 포함해 민주화 운동으로 옥고를 치른 모든 민주투사들에 대한 모욕이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또 "이 후보가 민주투사들을 비리행위에 의한 전과자들과 동일하게 본 것이 아닌지 묻고 싶다"며 "만약 그렇다면 이 후보가 생각하는 정의가 과연 무엇을 뜻하는지 이 또한 따져 묻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이 후보는 이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내놓아야 하며, 즉시 김 후보에게 사과할 것을 요구한다. 또 수많은 민주투사들에게도 함께 사과를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후보는 연세대학교에 재학 중이던 1977년 유신헌법 철폐와 관련 민주화운동을 하다 구속됐고, 이후 교도소 안에서 긴급조치 해제를 요구하면서 추가로 기소됐다.

이를 통해 20개월 간 복역한 뒤 석방됐으며, 이후 36년만인 2013년 열린 대통령 긴급조치 9호 위반 추가사건 재심에서 무죄를 선고 받았다.

또 김 후보의 부인은 김 후보와 함께 1980년 광주의 참상을 알리기 위해 활동을 하다가 합동수사본부에 연행돼 6개월 이상 투옥됐고, 훗날 김 후보 부부가 함께 광주민주화유공자가 됐다.

김 대변인은 "이처럼 김 후보는 누구 못지않게 민주화 운동과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위해 투신했었다"며 "그런데 이러한 점을 개인적 비리 사건과 같은 각종 범죄전과 사실과 동일 시 한다는 것은, 민주주의와 민주열사들에 대한 모욕이요 거짓허위 사실과 다름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지난 29일 KBS 주최로 열린 '2018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후보 토론회'에서 김 후보는 이 후보를 향해 음주운전 전과, 공무집행 전과 등을 지적하는 과정에서 이 후보가 "투옥된 게 전과 아닌가"라고 말해 이같은 논란이 야기됐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