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앞으로 365일

전 세계 200여개국 1만5000여명 참가…31일간 열전

대회 키워드는 '평화'와 '문화'…북한선수단 참가 관심

 경기장 시설·선수촌·자원봉사·숙박 등 대회 준비 순항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앞으로 365일

【광주=황태종기자】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막이 365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지구촌 최대 수영축제가 카운트다운에 들어갔다.

대한민국에서는 처음으로 광주광역시에서 개최되는 이 대회에는 전 세계 200여개국에서 1만5000여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국가대표들이 출전하는 선수권대회는 2019년 7월 12일부터 28일까지(17일간), 수영 동호인들이 참가하는 마스터즈대회는 8월 5일부터 18일까지(14일간) 광주·여수 일원에서 열린다.

■ 올림픽, 월드컵 등과 함께 세계 5대 메가스포츠
세계수영선수권대회는 하계·동계올림픽, 월드컵축구대회, 육상선수권대회와 더불어 세계 5대 메가스포츠 이벤트로 평가받고 있다.

내년에 광주에서 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치르면 우리나라는 독일·이탈리아·일본에 이어 세계 5대 스포츠 축전을 모두 치른 네 번째 나라가 된다.

아시아에서는 일본 후쿠오카(2001년), 중국 상하이(2011년)에 이어 대한민국 광주가 세 번째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최 도시이다.

세계수영선수권대회는 지난 1973년 옛 유고슬라비아의 베오그라드에서 첫 대회가 열린 뒤 2001년 제9회 일본 후쿠오카 대회 때부터 격년제로 홀수 해에 치러지고 있다.

2015년 러시아 카잔 대회 때부터는 세계수영선수권대회와 수영 동호인들이 참가하는 마스터즈수영선수권대회가 통합 개최돼 왔다.

광주시는 2013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국제수영연맹(FINA) 총회에서 개최권을 획득했다.

이번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는 경영, 다이빙, 아티스틱수영, 수구, 하이다이빙, 오픈워터수영 등 6개 종목에서 76개 경기가 열린다.

마스터즈선수권대회는 하이다이빙을 제외한 5개 종목이며, 참가자 연령(만 25세 이상, 수구는 30세 이상)을 5세 단위로 구분해 63개 경기를 치른다.

경영과 다이빙 경기는 주경기장인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다. 아티스틱 수영은 염주체육관, 수구는 남부대 축구장, 하이다이빙은 조선대 운동장에서 각각 개최된다. 수영 마라톤으로 불리는 오픈워터수영은 여수엑스포해양공원에서 열린다.

■ '평화의 물결' 광주로
이번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는 △평화 속에 더불어 사는 인류(People) △자연의 숨결을 느끼는 환경(Environment) △미래의 꿈을 향한 힘찬 전진(Advance) △모두가 함께하는 문화(Culture) △지속가능한 지역경제(Economy)를 만드는 'P·E·A·C·E 광주(GWANG JU)'를 비전으로 전 세계인들에게 광주만의 특별한 평화의 메시지를 전하게 된다.

슬로건은 '평화의 물결 속으로(DIVE INTO PEACE)'다.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와 인권을 지켜온 광주에서 열리는 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통해 인류 평화의 가치를 드높이고 세계가 하나 되는 꿈을 펼친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엠블럼은 포근한 무등산의 품결과 생명이 살아 숨쉬는 영산강의 숨결 속에서 미래의 꿈을 향해 힘차게 도전하는 수영선수의 역동적인 모습을 형상화했다. 세계인의 화합과 평화의 정신이 세계로 뻗어 나가는 모습을 상징한다.

마스코트는 광주의 랜드마크인 무등산과 영산강에서 평화롭게 서식하고 있는 천연기념물 제330호인 수달을 의인화했다.

암수 한 쌍인 '수리'와 '달이'는 대회에 참가하는 선수들에게 '도전의 열정'을 불어넣고, 화합의 축제를 즐기는 관객들에게 '평화의 정신'을 알리는 역할을 하게 된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조직위원회는 최근 남북 화해 기류 속에 스포츠·문화 분야의 교류가 확대되고 있는데 대해 기대감을 표시하고 있다.

내년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북한 선수단 참가 및 이들을 위한 전지훈련 장소 제공, 내년 사전 점검대회(테스트 이벤트) 때 북한 선수단 참가 등 남북 간 스포츠 교류협력 구체화 등 스포츠를 통한 화해와 협력 메시지를 전파할 계획이다.

최근 대회 준비상황 점검 차 광주를 방문한 FINA대표단도 북한 선수단 참가에 따른 제반 경비를 FINA 예산으로 특별지원하고, 방송중계권 무상인도 방안을 강구하는 등 북한 참가를 위해 전폭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밝혀 기대감을 높였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앞으로 365일
대회 마스코트 '수리'와 '달이'

■ 분야별 준비 '박차'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조직위원회는 그 동안 마스터플랜과 로드맵, 경기시설계획 등 기본적인 플랜을 확정하고 대회 준비에 박차를 가해 왔다.

이제는 확정된 계획에 따라 대회홍보, 개·폐막식, 대회시설 인프라 확보, 경기진행 준비, 대회지원 각 분야별 계획 실행에 중점을 두고 준비해가고 있다.

대회 홍보 및 붐업 조성을 위해 대국민 한마당축제 등 다양한 문화이벤트를 개최하고, 국내·외 각종 대회 및 주요 행사 현장 홍보, 대회 홈페이지와 소셜미디어(Social Media)를 활용한 온라인 홍보활동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대회 비전과 가치, 대한민국과 개최도시의 문화적 역량을 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개·폐막식은 지난 1월 총감독을 위촉해 기본 구상안을 수립하는 등 차질 없이 준비하고 있다.

수영대회 참가자 및 관광객 유치를 위해 △숙박 및 교통대책 마련 △외국인 입맛에 맞는 먹을거리 정보 제공 △광주·전남·전북을 포함한 전국 주요 관광지 등을 연계하는 방안을 강구하는 등 손님맞이 준비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 경기장 시설 및 선수촌
광주시와 조직위는 저비용 고효율의 경제성 높은 대회를 치르기 위해 경기장 신설 대신 기존 시설 활용과 임시 경기장 설치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

경기장은 모두 5곳으로 경영과 다이빙 경기가 열리는 남부대수영장은 현재 3290석인 관람석을 1만1000석 규모로 증축하고, 향후 운영실 확충과 함께 전광판을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오픈워터 수영 경기가 열리는 여수엑스포해양공원에는 2000석 규모의 관람석과 운영실이 마련된다.

임시수조는 아티스틱수영 경기가 열리는 광주염주체육관, 수구경기가 열리는 남부대 축구장, 하이다이빙 경기가 열리는 조선대 축구장 등 3개소에 각각 설치된다.

경기장 시설은 최근까지 FINA 대표단 방문 때 제시된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설계에 반영한 뒤 2019년 4월까지 공사를 마무리 할 계획이다.

세계수영대회 선수촌은 도심의 노후 아파트를 재건축하는 방식으로 비용을 절감하게 된다.

광주시와 조직위는 송정주공아파트를 2019년 3월까지 모두 1660세대 규모, 지상 15~25층 25개 동의 선수촌으로 건립해 참가선수와 미디어 관계자 등 6000여명을 수용할 계획이다.

■ 다채로운 문화행사 도시 브랜드 'UP'
2017년 헝가리 부다페스트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는 전 세계 177개국에서 선수 2303명, 팀 임원 1912명, FINA패밀리 1279명, 1611개 미디어와 방송 등이 참여했다.

마스터즈선수권대회 등록자 수는 선수와 스텝 등 1만2000명에 달했고, 대회 기간 48만명의 관중이 경기장에서 경기를 관람했다.

지난 2013년 스페인 바르셀로나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는 전 세계 181개국에서 모두 2500여명의 선수들이 참가했다. 당시 209개국에서 선수권대회를 중계했으며, TV 누적시청자는 5억1000만명에 달했다.

이처럼 수영선수권대회는 세계에서 수억 명이 시청하는 만큼 '민주·인권·평화 도시' 광주가 '국제 문화스포츠 도시'로 자리매김하는 등 도시 브랜드 측면에서 큰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에 따라 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통한 '도시브랜드 제고'를 위해 다채로운 문화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또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디자인비엔날레, 김치축제, 충장축제 등 광주에서 매년 열리는 문화행사와 인근 지역의 문화관광 자원이 대회와 연계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지속적으로 협의하고 있다.

조영택 조직위 사무총장은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는 문화·스포츠 도시, 민주·인권·평화의 광주 정신을 지구촌에 알리는 좋은 기회다"면서 "광주 정신이 인류의 평화와 화합을 상징하는 스포츠정신과도 부합하는 만큼 세계 각지에서 온 선수단과 방문객들이 광주대회가 전달하고자 하는 평화정신을 느낄 수 있도록 준비를 잘 하겠다"고 말했다.

hwangtae@fnnews.com 황태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