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이마트, 에어비앤비와 함께 서울 연남동에 ‘이마트 하우스’ 열어

관련종목▶

에어비앤비와 함께 서울 연남동에 ‘이마트 하우스’ 열어
에어비앤비와 함께 서울 연남동에 ‘이마트 하우스’ 열어

이마트가 글로벌 여행 커뮤니티 플랫폼 ‘에어비앤비’와 손잡고 내달 4일까지 약 2주간 서울 연남동에 ‘이마트 하우스’를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거실과 주방, 방과 서재로 이루어진 약 66㎡ 규모의 ‘이마트 하우스’는 이마트에서 판매하는 가구, 생활용품, 가전 등으로 채워진 콘셉트하우스다. 예를 들어 주방에 가면 ‘노브랜드 전자레인지’와 ‘러빙홈’의 화이트 식기 시리즈를 사용할 수 있고 침실로 가면 ‘샤이릴라’의 쿠션과 거실화가 놓여져 있으며, 화장대에서는 센텐스의 헤어오일을 찾아볼 수 있다. 또 서재에는 일렉트로마트에서 판매하는 붐마스터로 노래를 들을 수 있다.

이렇게 꾸며진 ‘이마트 하우스’는 오픈 기간 동안 매일 오후 2시~6시(월요일 제외) 신청자에 한해 자유롭게 구경해볼 수 있도록 했다.

또 이마트X에어비앤비의 이벤트 홈페이지에서 에어비앤비의 호스트를 신청하는 사람을 대상으로 추첨 이벤트를 열어 1명에게는 ‘이마트 하우스’의 디자이너가 직접 빈방을 꾸며주는 혜택을, 200명을 대상으로 이마트와 에어비앤비 각 5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증정하며, 호스팅을 위한 1대 1코칭 서비스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마트는 이마트에서 판매하는 다양한 상품을 보다 효과적으로 소비자들에게 소개하기 위해 ‘이마트 하우스’를 선보이게 됐다고 밝혔다.

이마트 최훈학 마케팅담당은 “실제 주거공간에 이마트 상품을 배치해 디자인함으로써 상품 홍보효과를 높이고자 이번 이마트 하우스를 기획했다”며 “이마트 하우스를 통해 이마트는 다양한 상품 및 브랜드를 알리고, 고객들은 인테리어 팁을 얻어갈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