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제주 ‘라임힐’ 정당계약 순항 중 웃돈 기대감도 솔솔

중대형 특화설계 도입, 최고 30대 1의 경쟁률 전 타입 1순위 마감

제주 ‘라임힐’ 정당계약 순항 중 웃돈 기대감도 솔솔

제주도 서귀포시 ‘라임힐’ 아파트의 당첨자 계약이 진행된다. 제주 영어교육도시 내 조성되는 단지는 오는 7월 23일~25일까지 사흘간 견본주택에서 계약 당첨자를 발표하고, 중도금(35%) 무이자 혜택을 제공해 눈길을 끈다.

라임힐은 희소가치가 돋보이는 중대형 특화평면을 선보여 호평 받고 있다. 또 국제학교 추가개교라는 호재로 정주(定住) 수요 늘어날 것으로 예상돼 이에 따른 시세상승이 기대되는 단지다.

실제로 앞서 진행된 1순위 청약에서는 68가구에 806건의 청약이 접수된 바 있다. 평균 11.8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모든 타입이 1순위 해당지역에서 마감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전용면적 98㎡D 17가구에는 512건이라는 경쟁자가 몰려 평균 30.12대 1로 최고 경쟁률을 나타냈고, 제주도 내에서 1순위 청약 마감 단지는 작년 7월 이후 1년 만에 처음 나타난 것이라 그 의미가 더 새롭다.

제주영어교육도시를 살펴보면 현재 국제학교 4곳(KIS, BHA, NLCS, SJA)이 학생을 맞이하고 있다. 해외로 갈 유학생들까지 제주도로 몰려들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제주 국제학교 졸업생들의 상당수가 미국 아이비리그 등 명문교 입학성과를 도출하고 있다. 지금 졸업생 90%가까이 세계 100위권 대학에 입학하는 것으로 집계돼 인기가 높아지고 있으며, 특별전형을 통해 국내 주요대학에 진학하는 학생도 상당수를 차지하고 있다.

보통 국제학교 1의 학생수만 해도 천 명이 넘는다. 앞으로 국제학교가 추가로 개교되면 유입된 수요자를 생각해 봤을 때 집값 상승은 이미 확정된 바나 다름 없다고 평가된다. 국제학교 학비는 연간 3000만원~5000만원 수준이다. 즉, 구매력을 갖춘 수요가 지역 내 유입되는 것으로 지역 상권 활성화도 크게 기대할 수 있다.

또한 중화권 최고 명문이라 불리는 싱가포르 명문 ACS(Anglo-Chinese School)가 2020년 개교를 앞두고 있다. 내년 8월에는 NLCS 주니어 스쿨 오픈이 예정돼 있고, 홍콩 Life Tree도 국제학교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날이 명문교육도시로 급부상하며 지역 전체의 부가가치가 향상되고 있는 입지에 들어서는 ‘라임힐’ 아파트는 천혜의 제주도 자연환경을 누릴 수 있는 특화설계까지 도입해 호평 받고 있다.

우선 전 세대 오픈 테라스를 도입해 아름다운 조망을 중시하고 있다. 또 모든 가구에 4베이 LDK구조는 물론 최상층에는 복층 옥탑룸과 별도의 오픈 테라스를 마련해 눈길을 끌고 있다. 차별화된 특화설계를 통해 넉넉한 알파룸, 워크인 드레스룸, 호텔식 파우더룸, 5m 넓게 설계된 주방 등 공간구성을 극대화시켰다.

자연친화적인 단지로 녹지율이 약 30%(법정 기준 15%)에 달할 만큼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이런 녹지공간을 통해 보다 더 쾌적하고 여유로운 명품주거단지로 탄생하게 된다. 돋보이는 조경공간뿐 아니라 남향위주 판상형 단지배치로 기존 제주영어교육도시에 공급된 아파트보다 넓은 동간 거리를 유지한다. 여기에 가구당 1.5대의 넉넉한 주차공간과 1등급 내진설계까지 적용한 점도 빼놓을 수 없는 장점이다.


제주도 서귀포시 영어도시로 77-6 조성되는 라임힐의 규모는 지상 4층 7개동, 전용면적 98㎡ 총 68가구며, 타입별로 ▲98㎡A 17가구 ▲98㎡B 17가구 ▲98㎡C 17가구▲98㎡D 17가구다. 시공사는 시공능력평가 상위권에 랭크된 일호종합건설, 자금관리는 코리아신탁이 맡았다.

한편, 견본주택은 서귀포시 대정읍 보성리 2530-1(영어교육도시 119센터 바로 옆)에 자리한다.